문 대통령 "북미회담, 전세계를 전쟁·핵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나게 한 위업"

청와대서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접견…"북미 공동성명 채택 축하"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문 대통령 공로 크다…매우 감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관련,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 핵 위협, 또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 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그 같은 의미가) 중요하다"면서 "우리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뉴스핌]

이날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 "첫 방한을 환영한다"며 "이번에 북·미 간 정상회담을 아주 성공적으로 마치고,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아주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날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내게 직접 전화를 해 회담 결과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을 해 줬다"며 "그에 이어서 폼페이오 장관이 아주 힘들텐데 직접 또 한국을 방문해 더 디테일한 설명을 하고, 협의를 할 수 있게 돼서 아주 기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고, 또 회담의 성과를 함께 평가하며,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우리가 공조하고 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먼저 이렇게 맞아줘서 너무나 감사하고, 회담을 마친 이후 한국에 제일 처음 들러서 말씀을 드릴 수 있게 돼 매우 적절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데는 많은 분들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했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서 성공적으로 회담을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굉장히 감사하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도 굉장히 할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한반도의 궁극적 평화를 함께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서 우리가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하고, 양국 국민이 함께 협력해서 더 나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우리 양측이 이 부분에 있어서 굉장히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