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중국 인권탄압 '709 검거' 3주년 맞아 인권 운동가 석방해야"

위구르족 및 티베트 탄압도 문제 제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세원 인턴기자 = 유럽연합(EU)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연례 인권 회의에서 중국 당국으로부터 구금된 인권 운동가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EU-중국 연례 인권 회의는 베이징에서 9~10일 양일간 진행됐다. 특히 9일은 중국의 인권운동가 대규모 탄압사태인 '709 검거'가 3주년을 맞이하는 날로 이번 회의가 민감한 시기에 개최됐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709 검거'는 중국 당국이 2015년 7월 9일 여성 인권 변호사 왕위(王宇)를 시작으로 300명이 넘는 인권운동가를 대대적으로 검거한 인권 운동가 탄압사태다.

2012년 취임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집권 이래 사법부에 대한 당의 장악력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인권운동가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왔다. 

EU 대표단은 중국 대표단을 향해 이슬람계 소수 민족인 위구르족의 기본권 침해 문제와 티베트 승려 구금 등 약 30개에 달하는 중국의 인권 탄압 사례를 제시하며 인권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대표단은 또한 중국 정부로부터 구금된 여러 인사를 언급했다. 이번 회의에서 언급된 인물로는 홍콩에서 서점을 운영했던 스웨덴 국적의 구이 민하이(桂民海)도 포함돼 있다. 구이는 홍콩에서 서점을 운영하며 중국 정부와 정치인을 비판하는 서적을 판매해온 인물이다. 이후 2015년 10월 태국으로 휴가를 떠난 뒤 실종됐으며, 당시 중국 공안 납치설이 제기돼 중국 정부는 서방언론으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다.

EU는 성명을 통해 중국 측에 투옥된 사람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변호사를 선임할 수 있고, 그들에게 가해졌던 고문과 학대에 대한 진상규명이 하루빨리 진행되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은 인권 문제에 관련한 서방의 비판에 대해 "중국에서 빈곤으로 고통받던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가난에서 벗어나게 된 것이 중국의 인권 상황이 진전되었다는 증거"라며 반박해 왔다.

이번 회의에서도 중국 외교부는 EU 측에 중국의 인권 문제 개선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것을 요구했으며, 역으로 EU 국가에서 일어나는 난민 보호 및 성(性)차별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회의에 참여한 베이징 주재 서방 외교관들은 "인권 탄압 사례를 하나하나 언급하면 중국 대표 측이 화를 냈으며, 원론적인 이야기만 하는 것을 선호했다"고 비판했다.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