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맥주協, "종량세 적극 찬성… 종가세론 고품질맥주 어렵다"

종량세 도입 시 고용 창출 가속화될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사단법인 한국수제맥주협회가 맥주 주세개편안 논의와 관련해, 종량세에 찬성한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다.

한국수제맥주협회는 12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종량세 변경에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면서 "지속적으로 새롭고 품질 좋은 맥주를 만들고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수제 맥주의 철학과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협회 측은 "현재 국내 맥주시장은 시장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는 주세법 체계로 인해 여러 가지 기형적인 구조들이 생겨나고 있다"며 "종가세 체계는 품질이 좋은 맥주를 만들 경우 이익을 보기 어려운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품질 좋은 맥주를 만들기 위한 비용에 주세가 연동되면서, 결과적으로 가격 경쟁력을 잃어버리게 된다는 것이다. 또 좋은 맥주를 만들기 위해 연구 개발하는 비용까지 주세에 포함돼 기업 입장에선 더욱 소극적으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맥주 시장에서 1% 정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수제 맥주업체들이 5000명에 달하는 종사자(청년 50%이상)를 고용하고 있다"며 "종량세 도입 시 인건비에 대한 부담 완화로 고용 창출이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세제 변경을 촉구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미지=한국수제맥주협회]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