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싱가포르, 경제협력 넘어 안보 분야까지 협력"

한·싱가포르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 발표, 공동연수 발전 합의
"200억 달러 교역규모 대폭 늘릴 것,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
"역내 평화와 안정 공조도 강화, 협력 범위 확대될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회의 올해 의장국인 싱가포르와 경제 협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협력 범위를 넓히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2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한·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오늘 리센룽 총리와 나는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양국 간 정부와 국민 간 교류를 확대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청년들과 우수한 첨단과학기술 분야 인재들의 교류를 넓히고 아세안 공무원 역량강화를 위한 '한-싱가포르 공동연수 프로그램'도 더 발전시키기로 했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었다.[사진=로이터]

양국 경제 협력의 폭은 더 확대한다. 문 대통령은 "현재 약 200억 달러 수준의 교역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의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양국 간 투자를 더욱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과 자본력을 잘 접목하고 활용한다면 첨단제조, 인공지능, 빅데이터, 핀테크, 바이오·의료 등의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기업들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개발과 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을, 우리 기업들은 IT기술력과 같은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되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고 낙관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우리의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 사이버안보, 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은 한국에게도 매우 중요하다. 오늘 리 총리님과 '신남방정책'을 포함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면서 "한·아세안 협력이 이전과는 전혀 다른 차원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리센룽 총리에게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도록 초청했다. 대통령은 "리 총리님의 방한으로 우리 두 정상의 우의와 신뢰는 더욱 돈독해지고, 양국 관계는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