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IT 주도 상승, 나스닥 최고치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IT 섹터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뉴욕증시가 상승했다.

무역전쟁 리스크가 여전하지만 나스닥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대형주와 블루칩도 상승 탄력을 과시했다.

썸네일 이미지
아마존[사진=로이터 뉴스핌]

월가 투자은행(IB) 업계가 관세 전면전에 따른 성장률 하락을 경고했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무역 마찰로 인해 경기 불확실성이 높아졌다고 밝혔지만 투자 심리는 위축되지 않았다.

12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24.44포인트(0.91%) 오른 2만4924.89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4.27포인트(0.87%) 상승하며 2798.29에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107.31포인트(1.39%) 급등하며 7823.92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기술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넷플릭스가 1% 선에서 하락한 반면 이를 제외한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나머지 종목이 일제히 2% 내외에서 급등했다.

특히 아마존은 주요 기술주 가운데 가장 매력적이라는 월가의 평가를 호재로 2% 이상 급등하며 장중 한 때 1798달러에 거래,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알파벳과 페이스북이 2% 이상 상승했고 애플이 1.6% 가량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 선에서 강세를 보이며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브로드컴과 CA의 합병 소식이 관련 섹터의 상승 열기를 점화시켰다는 분석이다. 브로드컴은 CA를 189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CA가 18% 폭등한 반면 브로드컴은 14% 가까이 급락했다. 합병 소식에 오토데스크와 레드햇, 세일즈포스 등 관련 종목이 2~4% 선에서 강세를 나타냈다.

리톨츠 웰스 매니지먼트의 벤 칼슨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투자 보고서를 통해 “아마존이 연초 이후 S&P500 지수 수익률의 35%를 차지한다”며 “연말까지 소수 종목이 주도하는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과 무역전쟁 리스크에 하락 압박을 받았던 보잉도 2% 가까이 반등했고, 록히드 마틴이 2% 이상 오르며 다우존스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유가 강세에 시달렸던 항공주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델타항공이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2% 가까이 뛰었고, 그 밖에 주요 항공주가 동반 상승했다.

이날 주가 강세에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SEI 인베스트먼트의 짐 스미겔 최고투자책임자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은 커다란 불확실성에 대응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 경제 펀더멘털이 탄탄하지만 관세 전면전이 흠집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정책 불확실성으로 인해 경기 향방을 판단하는 일이 쉽지 않다고 전했다.

경제 지표는 호조를 이뤘다. 지난주 주간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21만4000건응로 감소했고, 6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연율 기준 2.9% 상승해 6년6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