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취임 첫날 이승만·박정희 참배한 이해찬 "전두환씨는 법의 심판 받아야"

기사등록 :2018-08-27 11:38

전 전 대통령 측, 알츠하이머 병 사유로 재판 불출석
李 "공수부대를 광주로 보내..절대 용서할 수 없는 죄"

[서울=뉴스핌] 장동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첫 재판에 불출석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면 전두환을 법정에 세워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8.27 yooksa@newspim.com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등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법정에 출석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도 용서받지 못할 것 같은데 불출석까지 한다는 것은 어의 없는 일"이라며 공개적으로 전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권력을 잡기 위해 공수부대를 광주로 보내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죄를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고 언급, 전 전 대통령의 법원 출석을 거듭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08.27 yooksa@newspim.com

앞서 전 전 대통령 측은 알츠하이머 진단 사실을 공개하며 법정 출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해 출간한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해 "왜곡된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광주사태 당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다"고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검찰은 국방부 특별조사 등을 통해 5.18 당시 계엄군 헬기 사격이 사실이라고 판단해 전 전 대통령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5월 불구속기소했다.

jangd8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