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2019 예산안] 지방 버스회사에 예산 투입..노선 감축 막는다

기사등록 :2018-08-28 10:00

도시형 교통모델 추진..지방 시 지역에 총 234억원 지원
군 운전인력 취업지원에 5억원 신규 배정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버스노선 감축, 폐지를 막기 위해 지방 버스회사에 예산을 투입한다.

28일 국토교통부 예산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내년도 예산에 '도시형 교통모델(공공형버스)' 사업에 234억원의 예산을 새로 배정했다.

서울 중구 서울역버스환승센터에서 시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기자]

도시형 교통모델은 준공영제가 도입되지 않는 지방의 시 지역에 예산을 투입해 노선버스 체계 효율화와 함께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 지역 버스업체에 예산을 지원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노선 감축, 폐지를 막기 위한 방안이다.

군 지역을 지원하는 농림부의 농촌형 교통모델 사업과 함께 추진된다. 국토부는 78개 시에 각 3억원씩 총 234억원을, 농림부는 82개 군에 각 3억원씩 총 246억원을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와 5대 5 매칭 형식으로 이뤄진다.

국토부는 연말까지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방안'을 마련해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세울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시행 후 노사정 합의, 계도기간 부여로 노선버스는 큰 노선조정 없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운행 중"이라며 "준공영제, 종사자 처우 개선 및 인력 양성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스운전기사 확보를 위한 군 운전인력의 취업 지원에도 5억원의 예산을 새로 배정했다. 대형차량 운전이 가능한 군 운전인력 중 1만여 명을 대상으로 1인당 4만6500원의 버스운전자격 취득비용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버스 운전자격 취득에 필요한 지식 습득, 버스 근로여건을 안내하는 취업설명회 개최, 버스 현장방문, 버스회사 채용면접 컨설팅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