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북부 도시활성화 방안 논의..1박2일 워크숍 개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경기도가 경기북부 도시활성화를 위해 도시주택업무 공무원들과 워크숍을 진행했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양일간 고양 엠블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통일대비 도시주택 활성화 방안 워크숍’이 개최됐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13일부터 1박2일로 개최된 ‘통일대비 도시주택 활성화 방안 워크숍’ [사진=경기도]

이번 워크숍은 통일시대 핵심인 경기북부 지역현안을 진단하고 도시발전과제를 발굴 및 모색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원용희 경기도의회 의원이 ‘도시계획의 사회적·경제적 목적’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이어 강식 경기연구원 박사는 ‘평화·통합의 시대를 대비한 경기북부 도시계획·개발 정책의 방향’에 대해 강연했다. 최주영 대진대 도시공학과 교수를 초청해 ‘평화시대 경기북부 발전을 위한 도시·군기본계획 재수립 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31개 시·군 도시주택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국토계획법 개정에 따라 오는 2020년 7월 1일부터 실효 예정인 ‘장기미집행 도·시·군 계획시설’ 관리방안에 대한 강의도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김중은 국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국가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참석자들과 질의응답 및 토론을 진행했다.

고강수 경기도 도시주택과장은 “경기북부는 접경지역·군사시설보호구역 등 각종 수도권 규제 속에 남부와는 다른 지역적 특성이 있다”며 “통일을 대비한 북부지역 특성을 살린 도시활성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는 이번 워크숍으로 중앙부처와 도, 시·군간 주요 국가정책 이해와 정보공유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로써 향후 통일시대 중심에 있는 경기북부 지역 특색을 고려한 도시주택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게 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