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부품 ‘후측방 레이더’ 개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차 핵심부품 ‘후‧측방 레이더’를 독자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후‧측방 충돌경고 시스템에 적용하는 첨단 기술인 ‘고해상도 단거리 레이더’를 개발, 2020년부터 국내 완성차에 공급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 기술은 주행 중인 차량을 뒤따라오는 뒤차의 위치와 속도를 인식하고 위험상황을 알려 주는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기존 수입품 성능과 비교해 속도는 2배 빠르고 정확도는 1.5배 향상시켜 경쟁력을 높였다"며 "무게도 절반 정도인 120g으로 줄이면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2023년, 전 세계 레이더 시장이 20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판단, 2020년까지 자율주행용 감지기(센서)를 독자 개발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올해 안에 자율주행에 필요한 단~장거리 레이더 4종을 개발 완료할 예정이다.

현재 고성능 전방 장거리 레이더 등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독일 레이더 설계사 2곳과 협업해 개발 중이다. 향후 장거리 레이더 1종, 중거리 레이더 1종, 단거리 레이더 2종 등 총 4종의 자율주행 레이더 기술을 확보해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양산 자동차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현대모비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