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 첫 투자 제안 공고…5년간 500억 투자

기사등록 :2018-10-01 14:34

복지부·국내 바이오 기업·빌앤멜린다게이츠 재단 공동 출자
오는 4일 투자제안 설명회 열어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정부와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해외 투자가들이 공동 출자한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RIGHT Fund)가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라이트펀드는 1일 글로벌 헬스 분야 연구·개발(R&D) 지원을 위한 첫 투자 제안 공고를 발표했다.

라이트펀드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보건복지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 LG화학, GC녹십자, 종근당, 제넥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이 공동 출자한 국내 최초의 민관협력 비영리재단법인이다.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문제 해결에 필요한 백신, 치료제, 진단기술의 개발에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할 수 있는 R&D프로젝트에 향후 5년간 약 500억원의 기금을 투자할 예정이다. 앞으로 매년 최소 1회 투자제안 공고를 통해 투자 프로젝트를 선정, 지원한다.

라이트펀드는 한국 기업의 강점인 제형개발, 제조기술 등에 투자해 감염병 등으로 고통받는 저개발국 환자들을 위한 프로젝트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라이트펀드가 투자하는 대상 질환 항목, 개발단계 등은 라이트펀드 웹사이트(http://www.rightfund.org)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번 투자 지원 참가자들은 의향서를 제출하고, 적격성 심사를 거친 후 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라이트펀드는 제안서를 받은 뒤 2단계에 거친 전문가 평가를 시행한 후 내년 상반기 첫 투자프로젝트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된 투자제안 설명회는 오는 10월 4일 오후 2시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다.

김윤빈 라이트펀드 대표는 "한국은 최근 10년간 보건의료 R&D에서 발전과 혁신을 아루며 백신, 진단, 생물의약품의 개발 등에서 강점을 보였다"며 "국내 제약기업의 지적, 기술적 자원을 활용하고 해외 R&D 기관 및 제품개발협력파트너십과의 협력을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라이트펀드]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