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헬스케어, 국내 최대 심리치료센터 열어

경기도 성남시에 설립, 오는 4일부터 개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GC녹십자헬스케어는 오는 4일부터 심리 치료를 기반으로 한 복합치유공간 'GC밸런스심리케어센터'를 운영한다고 2일 발표했다.

썸네일 이미지
GC밸런스심리케어센터. [사진=GC녹십자헬스케어]

GC밸런스심리케어센터는 자체 개발한 '몸·맘·뇌 밸런스 검사'를 기반으로 종합적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몸·맘·뇌 밸런스 검사는 심리적인 부분과 함께 인바디와 옴니핏 등 헬스케어 관련 기기를 이용해 신체 및 두뇌 건강 상태까지 종합 분석하는 검사 시스템이다.

검사 결과에 대한 전문가의 상담과 개인별 맞춤형 처방이 이뤄진다. 효과적인 심리 치료를 위해서는 몸과 마음을 균형있게 치료해야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센터는 경기도 성남시에 들어섰다. 규모는 국내 최대 규모인 200평 수준이다. 총 14개의 심리검사실과 영양상담실, 특수치료실 등이 있으며, 각 분야의 박사급 전문가 20여 명이 상주한다. 유아부터 직장인, 군인, 새터민 등에 이르기까지 30여개가 넘는 특화된 치료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김동철 GC밸런스심리케어센터장은 "심리 상담만 이뤄지는 일반 센터와 달리 몸과 마음을 균형있게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GC밸런스심리케어센터의 차별점"이라며 "연간 13조 원에 이르는 정신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C밸런스심리케어센터는 오는 4일 개점을 기념해 '몸·맘·뇌 밸런스 검사'를 무료로 진행하고, 아이들을 위한 '웩슬러 지능검사'를 할인하는 이벤트를 펼칠 예정이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