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가을④] 메르세데스·아르마니 다이닝부터 망고 푸딩까지…'홍콩 힙플레이스 5'

상반된 감성을 지닌 두 곳, 올드타운 센트럴 vs 삼수이포
홍콩 젊은이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핫 플레이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송유미 기자 = 홍콩의 젊은이들은 어디에서 놀까? 홍콩에서 가장 힙하고 독특한 감각을 만나고 싶다면 향해야 할 목적지가 둘 있다. 바로 홍콩 섬의 올드 타운 센트럴과 구룡 반도의 삼수이포다. 이 둘은 지금 홍콩 젊은이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핫 플레이스’로 홍콩의 역사를 잘 간직함과 동시에 상반된 매력을 지니고 있다.

올드타운 센트럴에 고풍스러운 주요 관공서와 영국인들의 고급 거주지가 있는 반면, 서민들의 공공 주택과 공장 지대를 품은 변두리였던 삼수이포는 아티스트 레지던시를 중심으로 예술가들이 모여들며 주목 받은 후 저렴한 가격의 맛집과 특유의 분위기로 빠르게 인기를 얻었다.

홍콩에서 가장 고급스럽고 세련된 취향들이 모인 올드타운 센트럴과 아티스트들이 모여 특유의 분위기를 형성해낸 ‘가성비 갑’ 삼수이포. 두 지역 안에서 홍콩 힙스터들을 따라잡고 싶다면 꼭 가봐야 할 5 곳을 소개한다.  

◇ 자동차와 다이닝, 칵테일의 매력적인 공존 - 메르세데스 Me(Mercedes Me)

썸네일 이미지
메르세데스 Me [사진=홍콩관광청]

'메르세데스 Me'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 메르세데스 벤츠와 홍콩의 레스토랑 그룹 맥시멈 컨셉트의 협업으로 탄생한 다이닝 라운지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왼쪽에는 F1 하이브리드 레이스 카, 오른쪽에는 대리석과 청동으로 장식한 칵테일 바가 눈에 들어온다.

남자들을 들뜨게 하는 데 이 이상의 조합이 있을까? 예상했듯 메르세데스 Me는 홍콩 금융가의 부유한 멋쟁이들이 퇴근 후 가볍게 들르는 라운지가 되었다. 입구에 마련된 벤츠 쇼룸에는 의류부터 책, 고급스러운 와인 캐리어까지 다양한 액세서리가 진열되어 있고 1층과 2층 좌석에서는 감각적인 칵테일과 타파스를 맛볼 수 있다.

메르세데스 Me의 시그니처 칵테일은 모두 벤츠를 좋아했던 역사적 인물이나 관련 사건으로부터 이름을 땄다. 진과 아페롤, 요거트, 레몬그라스 등을 사용해 쌉싸름하고 상쾌한 맛을 낸 ‘페론’은 과거 아르헨티나의 영부인이자 벤츠 마니아였던 에비타로부터 영감을 얻은 칵테일, 성게알과 와규 쇠고기를 일본식 온센 계란 위에 얹은 ‘라멘 오가닉 에그’, 패션프루트 젤리와 솜사탕을 곁들인 푸아그라 등 술에 곁들일 음식 역시 무척 감각적이다.

오전에는 아침 식사도 판매하며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소셜 아워’에는 살짝 저렴한 가격으로 와인과 몇몇 칵테일을 즐길 수 있다.

◇ 스타벅스의 중심에서 맥주를 외치다 - 스타벅스 IFC 몰(Starbucks Reserve Store IFC Mall)

썸네일 이미지
홍콩 스타벅스 IFC 몰 [사진=쿨애스펙트]

IFC 몰 레벨 2에 위치한 홍콩 스타벅스 리저브 스토어에서 지난 4월부터 맥주와 와인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스타벅스 마니아부터 수제 맥주 애호가까지 모든 사람들이 환호할 소식이다.

세계적인 커피 브랜드답게 스타벅스는 평범한 술을 파는 대신 홍콩의 맥주 양조장과 협업해 특별한 풍미의 맥주를 두 종류 출시했다. 모카 브라운 에일은 초콜릿과 스파이시한 향을, 캐러멜 마키아토 크림 에일은 스타벅스 컬럼비안 커피를 재료로 사용해 달콤하고 고소한 커피 향을 냈다. 레드 와인 4종과 화이트 와인 3종, 이탈리아산 스파클링 와인 프로세코로 구성된 와인 메뉴 또한 시선을 끈다. 낮술 또한 여행자의 달콤한 특권인 법. 올드 타운 센트럴로 향하는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에 오르기 전, 잠시 IFC 몰에 들러 맥주 한 잔을 즐겨보자.

◇ 홍콩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 아르마니 프리베 루프탑 바(Armani Prive)

썸네일 이미지
아르마니 프리베 [사진=홍콩관광청]

홍콩의 대표적인 야경 스폿은 빅토리아 피크 전망대와 스타의 거리에서 바라보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다. 멀리 떨어져서 보는 두 곳과 달리 도심 한가운데, 화려한 마천루의 바로 옆에서도 눈부신 야경을 바라볼 수 있는 장소가 있다. 바로 아르마니 하우스 2층의 루프탑 바 프리베 얘기다.

이 곳은 붉은 조명을 강조한 인테리어로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홍콩을 상징하는 마천루들과 가까이 위치한 덕에 아르마니 프리베의 루프톱 테라스에서는 색색의 화려한 조명을 호젓하게 즐길 수 있다. 코냑과 체리 브랜디, 레몬 등의 재료로 새콤달콤 아찔한 맛을 선보이는 칵테일 ‘어메이징 체리 사워’로 즐거운 밤을 자축해보자. 

◇ 저렴한 가격의 홍콩 '컴포트 푸드' - 컹 와 빈커드 팩토리(Kung Wa Beancurd Factory)

썸네일 이미지
컹 와 빈커드 팩토리의 두부 푸딩 [사진=홍콩관광청]

홍콩에서 두부 푸딩은 ‘컴포트 푸드(Comfort Food)’다. 가난했던 60년대 사람들은 치즈케이크나 아이스크림 대신 시럽을 뿌린 두부로 일상의 위안을 얻었다.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그리운 맛이 홍콩 젊은이들 사이에서 다시 인기를 얻은 것은 최근의 일이다. 삼수이포의 컹 와 빈커드 팩토리는 4대째 운영하고 있는 두부 푸딩 가게다. 60년 전 창업자가 만든 레서피 그대로 지금도 맷돌로 콩을 갈아 정성스럽게 두부를 만든다. 가격도 저렴해 부담없이 시도해볼 만 하다. 입 안에서 홀랑홀랑 녹아내리는 두부의 식감과 감미로운 생강 시럽은 그야말로 최고의 가성비다.

◇ 망고 디저트의 천국 - 룩 람 디저트(Luk Lam Dessert)

썸네일 이미지
룩 람 디저트의 망고 푸딩 [사진=홍콩관광청]

망고 마니아라면 환호를 내지를 디저트 가게다. 30년 전 오픈해 분위기는 낡고 평범하지만 깜짝 놀랄 정도로 맛있는 홍콩식 망고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망고 주스와 포멜로를 끼얹은 새콤달콤한 망고 푸딩은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 중 하나. 디저트의 가격은 20홍콩달러 안팎으로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현지인들 사이에서는 달콤하게 졸인 팥과 타로 아이스크림을 곁들인 두부 푸딩도 인기다. 홍콩 허류산 망고디저트는 이미 한국시장에도 상륙했으나 현지에서는 절반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