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금융사 경영간섭 지적…윤석헌 "선 넘지 않겠다"

"과도한 개입 적절치 않아…가급적 자율적 방법 동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민간 금융회사 경영에 지나치게 간섭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선을 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금감원이 채용이나 은행권 지점 통·폐합에 대해 모범규준 제정에 나서는 등 은행 경영에 과도하게 간섭하고 있다"는 정태옥 무소속 의원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윤 원장은 "과도한 개입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가급적 자율적인 방법을 통해 이뤄지도록 모니터링하고 선을 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윤 원장은 "소비자 보호나 시장 건전성을 침해하는 부분에 대해선 여러 방법을 통해 잘 이뤄지도록 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8.10.12 yooksa@newspim.com

yrcho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