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 손수레 할머니 돕다 숨진 19세 청년에 ‘의인상’

기사등록 :2018-10-16 11:00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LG복지재단은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다 교통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뒤 7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김선웅 군(19)에게 16일 'LG 의인상'을 수여, 유가족에게는 5000만원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故) 김선웅 군. [사진=LG복지재단]

김선웅군은 지난 3일 새벽 3시께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무거운 손수레를 끌고 오르막길을 오르던 할머니를 돕다 제주시 도남동 정부종합청사 앞 횡단보도에서 과속 차량에 치어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이후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5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제주한라대에 재학 중이던 김군은 평소 식당을 운영하는 아버지의 부담을 덜기 위해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는 등 근면성실하고, 선한 성품을 갖춰 주변으로부터 안타까움을 샀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김군이 평소 봉사 활동을 많이 해왔고, 그날도 선행을 베풀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며 "우리사회에 큰 울림을 전하며 떠난 김선웅 군의 숭고한 뜻을 기억하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기 위해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flam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