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강행시 총파업 돌입”

노조 "실적악화는 경영진의 품질관리 실패에서 기인"주장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사측이 ‘광주형 일자리’사업을 강행할 경우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31일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광주광역시와 현대차 측이 추진하는 경차 자동차 신설 프로젝트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회사가 실적악화와 경영위기를 강조하면서도 '제2의 한전부지'사태와 같은 광주형일자리 협약을 추진하려 한다”며 “만약 협약을 강행할 경우 노조 단체협약에 따라 경영진의 책임을 묻고,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노조는 현대차그룹의 경영위기가 지난 2014년 9월 한전부지 고가매입 사태로 시작됐고, 광주형일자리 참여결정이 이를 되풀이 하는 사태로 귀결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31일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 총파업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사진=현대차 노조]

노조는 또, 이날 성명에서 “충격을 안긴 현대차의 3분기 실적쇼크는 경영진의 품질경영이 실패한 것으로, 지난 2014년부터 매년 1조원 이상씩 큰 폭으로 증가한 리콜충당금(판매보증충당금)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한편 ‘광주형일자리’ 최초 모델로 추진되는 현대차 광주 완성차공장 투자 협상은 합의점 도출에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당초 예정대로라면 광주시가 지난 30일 현대차에 투자협약서 수정본을 전달하고 이견을 좁혀 최종 합의서를 작성할 예정이었다. 협상시한은 31일로 미뤄진 상태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