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동학농민혁명 법정기념일 '황토현전승일' 5월11일 선정

"역사적·상징적 측면 등에서 황토현전승일 가장 적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로 황토현전승일(5월11일)이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문체부는 기념일 선정을 위해 지난 2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선정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그동아 4개 지자체가 추천한 지역 기념일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거쳐 역사성, 상징성, 지역참여도 등 선정 기준에 따라 기념일로서의 적합성을 심사해왔다.

황토현전승일은 동학농민군과 관군이 황토현 일대에서 최초로 전투를 벌여 동학농민군이 대승을 거둔 날이다. 위원회는 황토현전승일이 전봉준과 손화중, 김개남 등 동학농민군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관군과 격돌해 최초로 대승한 날로 이 날을 계기로 농민군의 혁명 열기가 크게 고양됐고 이후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으로 전개될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 됐다는 점에서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안병욱 위원장은 "위원들은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측면과 기념일로서의 상징적 측면 그리고 지역의 유적지 보존 실태와 계승을 위한 노력 등을 감안할 때 황토현전승일이 기념일로서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기념일 선정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애국·애족 정신이 더욱 계승되고 발전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선정된 기념일은 법령 개정 절차를 통해 행정안전부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