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 인사, 특징은 안정 속 개혁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수현 靑 정책실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손발 맞춰 정부 국정기조 이해도 높아
靑, 포용국가 강조하며 이견 차단…과감한 개혁은 어려워져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 출범 1년 6개월여 만에 경제팀을 교체했다.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 인선의 핵심은 안정감 속의 개혁이었다.

청와대는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청와대는 임명 배경부터 포용국가를 강조하며 기존 경제정책의 유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썸네일 이미지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사진=청와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9일 인사를 발표하면서 홍남기 부총리 후보자에 대해 "예산재정분야 전문가이자 기획통으로 정평이 난 경제관료 출신"이라며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경제 전반에 속도감 있는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는 현 상황에서 경제 사령탑을 맡을 최대의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윤 수석은 "민생 현안에 대해서는 지체없이 적극 대응하고 저성장, 고용없는 성장, 양극화 등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는 공정경제 등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을 지속 추진해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이루는 방향으로 경제 정책을 운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청와대]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서는 "뛰어난 정책기획 조정 능력과 균형감 있는 정무감각을 바탕으로 산적해 있는 민생과제 해결에 큰 역할을 할 정책 전문가"라며 "3대 정책기조 성과를 통한 포용적 경제 실현, 경제적 격차 해소, 저출산 고령화 사회 해소 등 종합 사회 안전망 구축을 통해 잘 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종합적으로 수립하고 추진할 적임자"라고 했다.

윤 수석은 경제 총괄은 홍 부총리 후보자, 포용국가 정책의 큰 그림 수립은 김 정책실장으로 교통 정리도 했다.

썸네일 이미지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사진=청와대]

경제 투톱 임명으로 공석이 된 국무조정실장과 청와대 사회수석도 임명했다. 윤 수석은 신임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에 대해 "2년 3개월 동안 국무조정실 2차장으로 사회경제적 이해도와 식견을 보유했다"며 "행정부는 물론 국회, 민간과의 소통과 협력을 이끌어 다양한 국가적 현안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며 안정적 국정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임명 배경을 밝혔다.

김연명 사회수석에 대해서는 "사회복지 분야에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손꼽히는 권위자"라며 "현 정부의 사회복지 국정과제 수립에 기여했고, 포용국가 비전에 이런적 토대를 제공한 전문가로 우리 사회의 격차를 줄이고 더 공정하고 통합적 사회로 가는 사회정책 수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사진=청와대]

2기 경제팀은 문재인 정부와 오래 손발을 맞춘 인사들로 현 정부의 국정 기조를 잘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임명 배경부터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인 포용국가를 추진할 뜻을 분명히 해 2기 경제팀 내에서 이견이 표출될 가능성을 차단했다.

안정감 있게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을 밀고 나가겠다는 뜻이지만 청와대 내 경제 전문가가 부족한 상황에서 향후 경제 정책의 주도권을 경제부총리가 끌고 가게 돼 소득주도성장의 과감한 개혁은 어려워졌다는 평가도 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