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줌인] 손흥민 BBC서 극찬... ‘저임금’ 에릭센은 PSG 이적설

기사등록 :2018-11-26 00: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시즌 1호골을 작성한 손흥민이 BBC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26)은 지난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2대0으로 앞선 후반9분 왼발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손흥민은 ‘절친’ 델리 알리에게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건네 받았다. 이후 50m가량을 단독 드리블, 첼시 수비수들을 제친후 왼발슛으로 골을 터트렸다. 지난 1일 컵대회 이후 24일 만에 기록한 시즌 3호골이자,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호골이다.

홈 팬들의 기립박수에 답례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 BBC “손흥민 골은 엄청난 원맨쇼” 찬사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의 50m 드리블 골에 대해 ‘엄청난 원맨쇼’라고 찬사를 보냈다. 손흥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매순간이 즐겁고 매순간이 행복하다. 당연히 우리가 이길만큼 잘했다. 또 당연한 승리했다. 시작부터 5분동안 굉장한 축구를 했다. 찬스도 많았다. 토트넘에서 매순간을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 골로 토트넘 통산 50호골과 함께 유럽 4대리그 통산 100호 골에도 단 1골만을 남겨놨다. 그는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와 레버쿠젠 소속 당시 각각 20골과 29골을 터트렸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팀에 대해 “완벽했다. 흠잡을 게 없다. 내가 말할 것도 없다. 이 정도로만 해주면 된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토트넘은 3대1로 승리, 첼시를 제치고 리그3위로 도약했다.

수비 실수로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는 첼시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 [사진= 로이터 뉴스핌]

▲ 비난 받는 첼시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

첼시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31)는 비난을 받고 있다. 토트넘의 3골이 그의 허점에서 비롯됐기 때문이다. 특히 루이스는 손흥민에게 하프라인에서 볼을 뺏겨 첼시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현지 팬들은 ‘그가 이제 너무 노쇠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 등을 쏟아내고 있다.

올 시즌 13경기만에 첫 패배를 당한 첼시 사리 감독도 화가 단단히 났다. 그는 경기후 “아무도 내 마음에 안든다”며 자존심 상한 모습을 숨기지 않았다.

'초저임금'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PSG 등서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 저비용 고효율의 토트넘... 에릭센 PSG 등서 러브콜

이날 토트넘은 전반8분 델리 알리의 골, 전반16분에는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의 골로 전반전을 2대0으로 마무리한 후 후반전 들어 손흥민의 골로 3골을 터트렸다.

‘부자구단’ 첼시를 상대로한 ‘가성비’ 토트넘의 대승이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주공격수이자 토트넘의 골잡이인 해리 케인의 주급은 20만파운드(약 2억9000만원)다. 최근 재계약을 체결한 델리 알리는 15만파운드(약 2억2000만원), 손흥민의 주급은 팀내 3번째인 주급14만파운드(약 2억원)다. 손흥민의 연봉은 728만파운드(약 106억6000만원)로 알려졌다.

토트넘에서 10만파운드(1억5000만원) 이상 주급을 받는 선수는 해리 케인, 델리 알리, 손흥민, 에릭 라멜라와 수비수 얀 베르통언, 공격수 위고 요리스 6명뿐이다.

첼시전에서 도움 2개를 기록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연봉은 고작 7만파운드(약 1억170만원)다. 그가 비슷한 활약을 하는 아스날의 외질은 주급 30만파운드(약 4억3600만원)를 받는다.

‘짠돌이 구단’ 토트넘의 연봉 체계 때문이다. 이 때문에 파리생제르망(PSG)에서 이미 그를 영입 목록에 올려놨다. 축구계에서는 ‘그의 활약이 아스날의 외질보다 뒤지지 않는다’고 평가하고 있다. 또 그는 맨시티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러브콜을 받고 있기도 하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