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3500달러 붕괴' 비트코인 급락..."내년 1월 2500달러까지 하락"

기사등록 :2018-11-26 11:30

4000달러선 붕괴가 '손절매' 부추겨
통상적 주기란 의견부터 미성숙 자산의 한계라는 지적까지
"내년 1월 2500달러까지 떨어진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3500달러 밑으로 떨어지면서 2017년 9월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비트코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25일(현지시간) 미국 CNBC는 코인데스크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하루 10% 하락한 코인 당 3447.58달러까지 내리면서 약 1년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7일간 35% 빠졌는데, 일주일 낙폭 기준으로는 2013년 4월(-44%) 이래 최대다.

최근 하락세는 비트코인 가격이 6000달러선이 붕괴된 11월 중순부터 본격화됐다. 이후 세계 최대 암호화폐는 4000달러선 밑으로 떨어진 이래 계속해서 최저치를 경신 중이다.

CNBC는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년 간 변동세를 보이다가 지난 10월 6400달러 수준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지만 이달 들어 미 증시 하락세와 함께 급반전 된 점에 주목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 시즌 전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비트코인 투자 광풍이 불어 2만달러에 육박했던 것과 올해 땡스기빙(미국의 추수감사절) 후 급락세는 더욱이 비교된다.

코인마켓캡에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75% 빠졌다.

◆ 통상적 주기일까, 비트코인의 한계일까

비트코인 급락 요인을 두고 전문가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일단 4000달러선 붕괴가 투자자들의 "손절매(stop losses)"를 부추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추가 규제 소식이 가격을 짓누르고 있다는 진단이다.

SEC은 지난 16일, 산업에서의 부정행위와 남용에 대한 광범위한 규제 및 법적 단속의 일환으로 블록체인 스타트업 에어폭스(Airfox)와 파라곤(Paragon)을 대상으로 첫 민사소송을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해 등록되지 않은 암호화폐공개(ICO)로 각각 1000만달러의 자금을 올렸다.

CNBC는 이같은 규제가 상대적으로 새로운 디지털 금융상품이 전통적인 증권 규칙을 따라야 한다는 SEC의 기조를 잘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CCN은 25일 지난 24시간 동안 비교적 낮은 일일 비트코인 거래 규모(51억달러)에 별다른 큰 매도 압박 요인이 없이 3.5% 이상 떨어졌다며 이날 매도세는 적은 거래량에서 구체화되었기 때문에 암호화폐 시장의 단기 추세에 있어 좋지 않은 징조라고 평가했다.

저명한 암호화폐 트레이더이자 분석가인 피터 브랜트는 '큰 손'들은 계속해서 비트코인을 축적하고 있는 반면 신규 투자자들과 기존의 개인 투자자들은 손절매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라이프사이클(신제품이 시장에 도입되고 발전되어 성숙기에 접어들다가 판매량이 줄어들게 되는 과정, 상품의 수명) 단계에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비트코인 가격 1년 추세 [사진=코인데스크]

발라지 스리니바산 코인베이스 최고기술경영자(CTO)의 생각은 통상적 주기 단계다. IT전문 매체 테크크런치에 암호화폐 시장은 '거품 붕괴-랠리 증대' 주기와 같은 과정을 거치는 경향이 있다며 주요 투자자들은 최근의 비트코인 붕괴가 단순 주기상 나타나는 가격 하락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최근의 월가 기술주 하락이 위험자산인 비트코인 하락을 견인했다고 보고 있다. CCN은 암호화폐가 아직 상대적으로 낮은 유동성과 거래량이 적은 유아기(infant)적인 자산이라며 세계 금융 시장과 역비례한 헤지로 운용되기 위해서는 수조달러의 시장가치를 달성해야 한다고 말한다. 

스마터리움은 지난해 매입해 자산 이득 좀 본 미국의 비트코인 투자자들이 자산세를 내기 위해 매도에 들어갔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국세청(IRS)은 비트코인을 자산으로 여기고 있어서 지난해 비트코인을 팔았거나 거래한 투자자들은 이에 대한 세금 보고를 해야 한다.

IRS는 같은 해 안에 비트코인을 사거나 팔면 과세 등급에 따라 최대 39%의 단기자본이득에 세금을 물린다. 비트코인 채굴에도 세금이 부과되고 있지만 보통 소득으로 세금이 부과되므로, 세율은 개인의 과세 등급에 따라 결정된다. 그러나 1년 이상 비트코인을 축적한 경우, IRS는 장기적 자본 이득으로 분류해 세율을 약 15%에서 23.8%로 비교적 낮게 매긴다. 즉, 비트코인을 1년 미만 보유한 사람들 중 자본 이득을 많이 올린 이들이 높은 세금을 내기 위해 급히 매각에 들어갔다는 결론이다.

3000달러선 마저 붕괴되면 '엑소더스'

오안다(Oanda)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담당자 스테픈 이니스는 지난주 블럼버그통신과 전화통화에서 "3000달러선까지 떨어지는 것이 관측되기 시작할 때 상황은 급격히 변할 것이다. 사람들은 출구를 찾아 뛰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단기적으로 3500~6500달러선에서 거래될 것이며 내년 1월에는 2500달러까지 떨어질 소지가 있다고 내다봤다. 

동시에 비트코인의 수명이 다 한 것은 아니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미국 오하이오주(州)가 주 정부 사상 처음으로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통한 납세를 허용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번 주부터 오하이오주의 사업체는 가상화폐 세금 결제 포탈인 오하이오크립토닷컴(OhioCrypto.com)에 등록해 담배 판매세부터 원천징수세에 이르는 세금을 비트코인으로 지불할 수 있다. 비트코인 납세 대상은 점차 사업체에서 개인으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