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베트남 축구, 10년만에 결승행... 하노이는 환호 그 자체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하노이 베트남 로이터=뉴스핌] 김용석 기자= 베트남이 축구 열기에 축제장으로 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한국시각) 하노이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8 스즈키컵 4강 2차전에서 2대1로 승리, 1,2차전 합계 4대2로 결승에 진출했다.

2008년 이후 10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기쁨에 베트남 사람들은 하노이와 호찌민 등 주요 도시에서는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를 들고 승용차나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기쁨을 만끽했다. 경기가 열린 하노이 미딘경기장 4만명 관중 대부분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팬들은 박항서 감독의 얼굴을 가슴에 페인팅하고, 우승 트로피 모자를 만들어 쓰는 등 환호에 휩싸였다. 박항서호는 11일과 15일 말레이시아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결승전을 치른다. 2018.12.06.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