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카풀반대 분신' 택시기사... 배경에 '정의감·자신감' 있었나

기사등록 :2019-01-10 12:01

9일 오후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60대 택시기사 분신
육성으로 남긴 유서에 '카풀 반대' 내용 담겨
심리학자 "사회 바꾸고 싶다는 정의감과 자신감 담겼을 것"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카풀반대 분신'으로 추정되는 택시기사 임모(64)씨가 지난 9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구조돼 병원 치료를 받다 끝내 숨졌다. 임씨는 생전 ‘카카오 카풀’에 반대해온 것으로 알려지며 분신에 이르게 된 경위와 심리 상태에도 관심이 모인다.

임씨는 이날 오후 6시3분쯤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인근 도로에 세운 택시에서 불에 휩싸인 채 발견됐다. 이 화재로 임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10일 오전 5시50분쯤 사망했다.

구조 당시 의식이 있던 임씨는 소방대원에게 스스로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택시 내부 조수석에서 인화성 물질이 발견된 점 등을 이유로 임씨가 분신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9일 오후 6시3분쯤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 세워진 K5 택시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택시기사 A(65)씨가 전신에 화상을 입고 지나가던 행인이 손바닥에 1도 화상을 입었다. [사진=종로소방서 제공]

임씨는 분신하기 이전 이미 유서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 단체 관계자 등에 따르면 임씨는 분신 직전 육성으로 유서 내용을 녹음해 동료에게 전달했다. 택시 단체들은 이 내용을 오늘 오후 2시 국회 앞 천막 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할 예정이다.

한 택시 단체 관계자는 “유서 내용에 ‘불법 카풀에 반대한다’는 내용이 담긴 게 맞다”며 “자세한 내용은 기자회견에서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택시 업계 관계자들은 임씨가 이전에도 카풀 반대 집회와 여의도 농성장에 다녀가며 카풀 서비스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 왔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 카풀 반대 택시 생존권 사수 3차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12.20 mironj19@newspim.com

택시기사가 카풀 서비스를 반대하며 분신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10일에도 택시기사 최모(57)씨가 카풀 서비스 출시에 반발하며 국회 앞에서 분신을 해 숨졌다. 

최씨가 남긴 유서에는 거대 IT 기업인 카카오의 운송업 진출에 따른 불공정 경쟁을 우려하는 내용이 담겼다. 자신이 소속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에는 “카풀이 무산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 바란다”며 “카풀이 제지되는 날까지 내 시신을 카카오 본사 앞에 안치해 달라”고도 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서비스 개시로 택시 업계는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20일 열린 ‘제3차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12만명, 경찰 추산 4만명의 택시업계 종사자가 참여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카풀 서비스 도입이 택시업계 종사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반면 대기업의 배만 불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카풀 서비스를 막지 못한 정부를 향해 4차, 5차 집회를 예고하기도 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조직을 위해 뛰어내리고 분신 자살하는 사람들 마음엔 '바꾸겠다'는 심리가 강하게 깔려있다”며 “사회를 바꾸고 자신이 해낼 수 있다는 정의감이나 자신감 등이 발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