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만난 이낙연 총리, "삼성 5G 행보에 많은 힘 얻어"

수원 5G 통신장비 생산라인 참관, 현장근로자 격려
세계시장 공략한 삼성 노력에 감사의 뜻 전해
"5G 생산장비 생산에 대단한 의욕 보인다"
"부회장 연초 행보에 많은 힘을 얻게 됐다"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새해 들어 산업현장을 잇따라 방문하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삼성전자를 방문, 이재용 부회장을 만났다. 

10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5G 생산장비 생산에 대한 이 부회장의 의욕을 높이 평가했다.

이날 현장에는 삼성측에서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부회장, 이인용 고문, 노희찬 CFO(사장), 전재호 네트워크사업부 글로벌테크놀로지 서비스팀장(부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부사장), 주은기 상생협력센터장(부사장)이 자리했다.

정부측 인사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정승일 산업부 차관,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등이다.

썸네일 이미지
이낙연 국무총리(좌)·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우) [뉴스핌 DB]

이번 방문은 올해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앞둔 삼성전자의 5G 통신장비 생산 현장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삼성전자의 5G 장비 및 반도체 생산 현황을 파악한 이 총리는 5G 통신장비 생산라인을 참관하는 등 현장 근로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삼성전자의 5G 장비 및 반도체 생산 현황 보고는 전재호 부사장과 강호규 부사장이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반도체 부문에서 역대 최고의 수출 실적(2018년 1267억 달러)을 달성한데 이어 5G 부문에서도 통신장비를 선도적으로 개발, 세계 시장을 적극 공략한 삼성전자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재용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용인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를 방문할 예정이었는데 이곳에서 5G 네트워크 장비 생산라인 착공, 개소 행사가 있었다”며 “이재용 부회장이 5G 생산장비 생산에 대단한 의욕을 보이시는 것 같아, 두 곳 다 가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어 “작년에 우리 반도체가 1267억 달러 수출했다”며 “단일 부품으로 1000억달러 이상을 한해 수출하는 것은 어떤 선진국도 달성하지 못한 기록”이라며 “바로 그런 기록이 사상 최초 6000억달러 수출에 기여 했다. 메모리 반도체 1위라는 삼성의 위용이 다시 한 번 발휘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대한민국 5G 계속 세계 최초라는 신기록을 개척해나가고 있다. 평창 올림픽 때 세계 최초 시연하고, 12월 1일 세계 최초의 송출과 3월에는 세계 최초의 상용화를 했다”면서 “그동안에는 그런 세계 최초의 기록에 합당한 장비의 생산이 될 것인가 하는 걱정 있었는데 부회장께서 연초에 그런 행보를 하시는 걸 보고 많은 힘을 얻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 측과 삼성전자 측은 5G 생산장비 라인 참관 전 40분간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했다.

한편, 이 총리는 용인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공동기반시설을 참관하고 입주 업체를 방문 등 소공인들의 신기술·신산업 분야에 대한 과감한 도전을 격려했다.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는 같은 업종의 도시형소공인 수가 행정구역별 기준을 상회한 곳을 지정해 소공인의 조직화·협업화를 위한 공동인프라 및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현재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는 지난해까지 16곳이 선정됐다.

이낙연 총리는 “소공인집적지구는 소공인분들이 사업기획, 기술개발, 판로개척 과정 등 개별적으로 준비하기 힘든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소공인분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 혁신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집적지구 시설을 적극 이용해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ud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