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복귀 후 첫 현장방문 ‘롯데百 인천터미널점 ’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복귀 후 첫 현장 방문지로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을 선택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3시 30분쯤 최근 신규 오픈한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 도착해 1시간 30분 가량 백화점과 마트를 둘러봤다. 신 회장이 주말에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 해 10월 경영에 복귀한 이후 처음이다.

신 회장은 6층 식당가를 시작으로 각 층을 돌면서 영업 상황을 세세히 살펴봤다. 특히 식품관 리뉴얼 등 매장개편 공사가 진행되는 현장을 점검하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자가격표시기(매장 내 모든 진열 상품에 종이 가격표 대신 QR코드 표시)’, ‘지능형 쇼케이스’를 비롯한 마트에 적용된 차세대 스마트 기술에 대해서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썸네일 이미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롯데지주]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