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北 김영철, 워싱턴 도착 후 고위급 협상 시동‥트럼프 만나 2차정상회담 확정할지 주목

기사등록 :2019-01-18 06:11

北 실무협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도 스웨덴 도착...북미 협상 급물살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방미 일정에 들어간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휴대한 것으로 알려진 김 부위원장이 이번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등을 만나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2차 정상회담개최의 물꼬를 틀 수 있을 지 주목된다.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워싱턴행 유나이티드 항공 UA808편에 탑승한 김 부위원장 일행은 이날 오후 6시 50분(한국시간 18일 오전 8시 50분) 덜레스 공항에 도착한다. 북한 정부 고위급 인사가 워싱턴DC를 통해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가운데 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김 부위원장의 이번 방미에는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최강일 외무성 북미국장 직무대행 등이 동행했고 뉴욕에서 박성일 주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도 급파돼 방미 일정 기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의 방미 일정은 당초 알려졌던 1박2일에서 하루 더 늘어난 2박 3일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은 김 부위원장의 도착 직전까지 회담 개최나 일정에 대해 함구하는 등 이례적으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워싱턴포스트(WP)는 김 부위원장 일행이 도착 당일인 17일 저녁 지나 해스펠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해스펠 국장과 김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미 정보당국은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조건과 일정 등을 물밑에서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18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미고위급 회담을 갖고, 백악관으로 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새로운 친서를 직접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그 내용과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에도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은 김 부위원장의 북미고위급 회담과 백악관 면담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장소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WP도 김 부위원장의 방미를 계기로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발표될 것 같다면서 “정상회담은 오는 3월 또는 4월에 베트남 다낭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지난해 6·11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 논의는 실질적인 진전을 보지 못한 채 답보상태다. 2차 북미정상회담도 당초 지난해 말 개최를 추진했으나 북미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지면서 개최 시기를 확정하지 못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일정과 사찰 목록 제시 등을 요구해왔고, 북한은 비핵화 조치에 따른 제재 완화와 주한미군 연합 훈련 중단 등을 강조한 만틈 양측의 어떤 절충을 이루게될지 주목된다. 

한편 대미 북핵 실무 협상을 담당해온 최선희 외무성 부상도 김 부위원장 일행에 앞서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스톡홀름의 아란다 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상은 김 부위원장의 방미에 동행할 것이란 관측도 있었으나 베이징에 도착한 뒤 기자들에게 “스웨덴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힌 뒤 스톡홀름행 비행기에 올랐다.

최 부상은 스웨덴 민간연구소가 주최하는 ‘1.5트랙(반관반민)’ 회의에 참가, 이를 계기로 미국 측과 북핵 실무 협상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 부상이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비핵화 협상을 마무리 지을수 있을지 주목된다.  

kckim100@newspim.co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