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전문가진단] 2차 북미정상회담 날짜·장소 못박지 못한 이유

기사등록 :2019-01-19 13:15

"트럼프-김영철 만남, 서로 입장 전달하는 수준에 그쳤을 것"
"의제 조율은 비건-최선희 손에 달려…조율 잘 되면 날짜 일찍 공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북미가 2차 정상회담을 내달 말 개최하기로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는 못박지 않아 그 이유에 관심이 모인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 말께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지는 추후에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90분간 비핵화와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는 50분간 고위급 회담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북미정상회담 시기를 내달 말로 설정함에 따라 회담이 얼마 남지 않았음에도 날짜를 못박지 않은 것은 아직 의제 조율에 어느 정도의 기간이 걸릴지 확신할 수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날짜를 못박을 경우 그 안에 협상 내용을 조율하고 합의안을 도출해야 한다는 압박이 강해진다. 이 경우 양쪽 협상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시간대만을 설정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워싱턴DC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18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2019.1.18.

전문가들은 김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과 각각 가진 대화의 시간으로 봤을 때 미국과 북한이 각자의 입장을 전달하는 수준에서 그쳤을 것으로 내다봤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김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90분 만났지만 순차통역 시간을 따지만 45분 남짓"이라면서 "인삿말을 제외하면 30~40분 이야기한건데 의제를 조율을 할 시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연구실장은 "폼페이오 장관과의 만남도 마찬가지로 순차통역 시간을 고려하면 25분 정도로, 각자 입장을 전달하는데 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질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의제 조율은 스웨덴에서 회동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에 이루어질 것이란 말이다.

북미정상회담 날짜가 공개되는 시점도 의제 조율이 어느정도 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교적 빨리 날짜가 공개될 경우 북미 간 의제 조율이 원만하다는 의미고, 발표가 계속 늦어질 경우 그만큼 조율할 사항이 많이 남았다는 얘기가 된다.

다만 회담 장소는 이미 정해졌으나 경호 등 문제로 인해 공개하지 않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로는 베트남 다낭과 하노이 등이 유력하게 거론돼왔다.

go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