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아직 안 나온 2차 북미정상회담 세부 의제, 결국 美비건-北최선희 '몫'

기사등록 :2019-01-19 10:02

美 "2차 북미정상회담 2월말 개최" 시기만 발표
전문가, 군부 출신 北 김영철 외교 협상 한계 지적
美비건-北최선희 세부의제 협의 나설 듯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가 2월말로 좁혀졌다. 발표가 예상됐던 개최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와 함께 세부적인 의제 또한 안갯속이다.

18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 따르면 방미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께 워싱턴 D.C 튜폰서클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45분간 회담을 가졌다. 이후 그는 낮 12시 15분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했다.

다만 미 백악관이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혀 북미간 '간극'이 남아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전문가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세부적인 의제 논의는 북한의 대미 실무협상의 대표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도맡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군부 출신인 김 부위원장이 외교 분야에 있어서는 한계가 있다는 관측이다.

최 부상의 카운터 파트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해 8월, 비건 대표가 대북정책특별대표에 임명된 이후에도 단 한 번도 이뤄지지 않았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비건과 최선희가 못 만나고 있다"며 "1차 북미정상회담 전 성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가 만났듯, (세부의제 설정은) 그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센터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은 1차 때처럼 원론적인 결과가 나와서는 안 된다"며 "김영철과 폼페이오가 하루 이틀 만나 의제를 설정할 수 있는 게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영철과 폼페이오가 방향을 잡아주면 비건과 최선희가 만나 구체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한미 워킹그룹 2차 회의를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핌 DB]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도 "비건은 이미 국무부 내에서 대북특별대표로서 현안을 파악하고 자신 나름대로 협상에서 제시할 수 있는 안을 마련한 것으로 안다"며 "비건이 누구와 만나느냐가 실질적인 의제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비건 대표와 최 부상의 만남에서 의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최선희 부상은 현재 스웨덴에 있다. 민간연구기관이 주최하는 국제회의에 참석하기 위함이지만, 회의에 미국 측 관계자들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북미 간 접촉 가능성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특히 미 AP통신은 익명의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비건 대표가 국제회의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외교가에서는 이르면 19일 스톡홀롬에서 ‘최선희-비건 회동’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