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한국당이 말 못 하는 3가지 '전두환-日 레이더-서영교'

기사등록 :2019-01-19 16:17

여야, 전두환 골프 의혹에 "파렴치한 행위"…한국당만 침묵
레이더 갈등 일자 나경원 "문대통령, 불필요하게 일본 자극"
손혜원 관련해서는 12번 논평, 서영교 논평은 딱 1번에 그쳐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정당별로 하루에 적게는 5~6개, 많게는 10개가 넘는 논평을 내놓은 것이 정치권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제 1 야당답게 현 정부의 실정이나 정권의 비리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쉴 새 없이 논평을 쏟아낸다.

그럼에도 한국당이 유독 침묵하는 3가지 이슈가 있다. 하나는 최근 골프 라운딩으로 논란이 된 전두환 전 대통령, 또 하나가 우리 정부와 일본의 레이더 갈등이다.

아울러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뜨뜻미지근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당 손혜원 의원을 향해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는 것과 비교되는 대목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15년 11월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 전두환 골프 의혹에 한국당만 침묵, 레이더 갈등엔 "일본 자극말라"

알츠하이머 병으로 재판에 못 나온다고 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멀쩡히 골프를 치러 다닌다는 보도가 나온 지난 16일 각 당 대변인들은 쉴 새 없이 국회 정론관을 들락거렸다.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물론이고 바른미래당도 “국민에게 이해를 구해도 모자란데 심지어 국민을 기만해서는 안 된다"며 목소리를 높였지만 한국당은 아무런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논평 뿐 아니라 전 전 대통령 골프 관련 보도가 나온 이후 수 차례의 당 회의에서도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입도 벙긋하지 않았다.

대신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에 역사 왜곡 전력이 있는 인물을 추천해 유가족의 반발을 일으켰다. 

국방부는 지난 4일 '일본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방해를 사과하고 사실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자료=국방부]

한국당은 지난해 말 불거진 일본과의 레이더 갈등에 대해서도 이달 6일 한 번 논평을 낸 것을 제외하면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나도록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같은 기간 4번의 논평을 내놓은 것과 대조적이다.

오히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가 신년사 등을 통해 불필요하게 일본 정부를 자극한 게 아닌지 의문"이라며 일본 편을 거드는 모습을 보여 빈축을 샀다.

◆ 손혜원 관련해서는 12번 논평, 서영교 논평은 딱 1번에 그쳐

서영교 민주당 의원에 대해 한국당이 조심스러운 태도를 유지하는 것도 의아한 대목이다.

서 의원은 국회에 파견된 판사를 자신의 의원실로 불러 성 범죄 관련 재판을 받고 있는 지인의 아들에 대해 선고를 낮춰줄 것을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공소장에 적시된 내용이다.

서 의원은 "가물가물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원내수석부대표와 상임위 위원에서 자진 사퇴했다.

서 의원 행위는 3권 분립에 정면으로 위반되는 중대한 범죄행위임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서 의원을 향해 딱 한 번 논평을 냈을 뿐이다. 바른미래당이 네 번의 논평을 통해 서 의원을 압박한 것과 대조된다.

지도부와 대변인이 침묵하자 송언석 한국당 의원이 별도의 성명서를 내고 서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 가운데),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 왼쪽),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yooksa@newspim.com

반면, 한국당은 부동산 차명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16일부터 19일끼자 나흘간 무려 12번의 논평을 냈다. 또 각 종 회의에서도 손 의원을 주된 공격대상으로 삼고 청와대 김정숙 여사와의 관계까지 거론했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이 서 의원 문제에 대해 한국당이 적극 나서지 않은 이유를 재판 청탁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연결돼 결국 사법농단과 ‘공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문제로 귀결되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에 오히려 여권 내에서 서 의원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사법농단 법관과 국회가 이렇게 연결돼 있으니 사법개혁에 국회가 소극적이란 의혹을 가질 것”이라며 "국회와 정치권은 물론, 검찰 역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원칙대로 수사에 임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