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태우 수사관 "나는 정권 눈치 안 보는 공익제보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안재용 영상기자 =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태우 수사관은 이날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3개 정부 연속으로 근무하며 친여와 친야를 가리지 않고 비리가 포착되면 집중적으로 첩보를 생산해왔다”며 “눈치를 보며 일할 것이면 검찰 수사관을 진작에 그만뒀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친 여권 실세에 대한 감찰 첩보를 지속적으로 생산했다는 이유로 탄압을 받고 제가 하지도 않은 지인 사건을 조회했다는 이유로 표적 감찰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anp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