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팀 쿡 만난 황창규 KT 회장 “5G는 한국이 주도” 자신

기사등록 :2019-01-27 10:03

다보스포럼 IBC 참석, 5G 협업 공감대
팀 쿡 애플 CEO 5G 협력 위한 미팅 제안
아베 총리에 ‘NTT도코모와 도쿄올림픽 협력’ 약속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2019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이 “5G는 세상을 바꾸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글로벌 리더들에게 역설했다. 5G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 기업용(B2B) 서비스 개발을 위한 글로벌 협력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포럼 IBC 윈터미팅에서 만난 팀 쿡 애플 CEO(왼쪽)와 황창규 KT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는 현지시간 지난 22~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진행된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황창규 회장,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고 27일 밝혔다.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다보스포럼에 참석한 황 회장은 WEF 회장으로부터 다보스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에 직접 초청을 받았다. 한국 기업인으로 다보스포럼 IBC 정기모임에 초청된 것은 처음이다.

22일 오후에 열린 다보스포럼 IBC 정기모임에서 황 회장은 KT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2018년 12월 5G 주파수를 발사하고 올해 1분기 본격적인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5G는 네트워크가 아니라 지능형 플랫폼으로서 사회문제 해결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 및 공공 협력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는 의료, 보안, 안전, 에너지 등 공공 분야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황 회장은 다보스포럼 기간 IBC에서 만난 글로벌 100대 기업의 CEO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리더들에게 5G의 중요성을 역설했으며 이와 관련해 다양한 요청을 받았다.

22일 WEF 슈바프 회장은 황 회장에게 “2020년은 다보스포럼이 50주년이 되는 해인데 KT의 5G 상용화 성과를 토대로 내년 다보스포럼에서 5G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같은 날 황 회장은 애플의 최고경영자(CEO)인 팀 쿡을 만나 “5G를 빨리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팀 쿡은 “5G 중요성에 공감하고 KT의 5G를 살펴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거나 미국에 초청하겠다”고 답변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 국가정상들과도 만남을 가졌다. 23일 일본 총리 초청 오찬에서 WEF 슈바프 회장을 비롯한 글로벌 대표 IT기업 CEO들과 자리를 함께했다.

황 회장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NTT도코모와 긴밀히 협력해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도록 협조하겠다고 말했으며 24일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만나 KT의 앞선 5G 기술을 소개하고 베트남이 동남아에서 가장 먼저 5G 상용화하는 국가가 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황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5G 글로벌 협력뿐 아니라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서도 주목할 성과를 남겼다.

황창규 회장은 지난해 다보스포럼에서 ICT에 기반한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을 제안한 데 이어 올해에는 실질적으로 이뤄진 GEPP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공감대를 확대했다. 특히 감염병 사전 차단을 위해 스카이십을 백신 운송에 활용하는 방안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황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은 대한민국의 5G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깊은 인상을 받고 많은 자극을 받았다”며 “KT는 20년 전 대한민국이 IT 강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던 것처럼 2020년 대한민국이 세계가 부러워하는 ‘5G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