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질병관리본부 "여행 앞둔 20대 중심으로 홍역 예방접종 맞아야"

기사등록 :2019-01-29 12:29

홍역 확진자 40명…37명 격리해제
"20·30대 상대적으로 홍역 면역력 떨어져"
해외여행 전 홍역 면역력 확인 필수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최근 해외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여행을 앞둔 20~30대들은 면역의 증거가 없는 경우, 출국 전 최소 1회의 홍역(MMR) 예방접종을 맞아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사진=이윤청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29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설 연휴 홍역 등 국내외 감염병 주의당부 및 관리대책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오는 2월2일부터 6일까지 설 연휴가 시작된다. 이 기간에는 사람 간의 접촉이 증가하고, 해외 여행이 늘어나는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홍역의 경우 2017년부터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와 이탈리아, 프랑스, 그리스 등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유행하고 있다. 해외 여행 중 홍역에 감염될 수 있는 것이다.

한국은 홍역 예방접종률이 높아 국내에서 대규모 유행 가능성은 낮으나, 해외유입으로 인한 산발적인 발생은 지속 가능하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한국은 지난해 12월 이후 지금까지 40명의 홍역 환자가 확진됐다. 이들 중 대부분이 홍역 예방접종을 2회 완료하지 않았거나 홍역 유행국가 여행을 통해 감염됐다. 홍역 환자는 대구광역시 관련 17명, 경기 안산 관련 13명, 산발사례 10명으로 이 중 8명이 해외여행력이 있다. 현재 홍역 확진자 중 37명이 격리해제 됐다. 

홍역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필수다. 홍역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도 93%의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며, 세계보건기구 권고에 따라 우리나라는 2회 접종하고 있다. 따라서 홍역 유행국가를 방문할 계획일 경우 예방접종력 등을 확인해야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한국의 경우 홍역 예방접종률이 높기 때문에 모든 성인이 일제히 예방백신을 맞을 필요는 없다"면서도 "국가 예방접종 사업 정책 변화에 따라 20~30대의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여행을 가기 전 면역 여부를 확인해야한다"고 설명했다.

1967년 이전 출생자, 즉 만 52세 이상 성인의 경우 과거 홍역을 앓았고, 면역이 있어 예방접종이 필요 없다.

그러나 20대 30대의 경우 상대적으로 홍역 면역력이 낮다. 1994년 후로 국가에서 홍역 예방접종 정책을 강화하면서 이 시기 전후로 홍역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1994년생 이후부터는 정부가 초등학교 입학시 2차 홍역 예방접종 증명서 제출을 의무화했다. 이에 98% 이상이 증명서를 제출했다. 또 2011년 11월 이후 군에 입소한 장병들의 경우 홍역 예방 백신을 1회 이상 추가 접종한 바 있다.

따라서 이에 해당하지 않는 연령층은 과거 홍역을 앓았는지와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예방접종 전산기록의 경우 예방접종등록시스템에서 확인가능하다. 다만 2001년 이전의 기록은 없다. 2001년 이전의 기록을 찾기 위해서는 각 개인이 아기수첩을 통해 확인하거나, 혈액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영유아의 경우 생후 12개월 이후부터 홍역예방 주사를 접종하는 것이 좋다. 생후 12개월 이전에는 홍역예방 주사를 맞아도 면역원성이 충분히 생기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해외여행을 가거나 홍역 유행지역에 거주한다면 1회의 홍역 예방 접종을 해야 한다. 통상적으로는 생후 12~15개월 1차 접종, 만 4~6세에 두 번째 접종을 하는 것을 권고한다.

또 홍역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행 중에는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