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한눈에 보는 이슈] 트럼프·김정은 '산책회담' 재연된다...하노이 호수공원 주목

기사등록 :2019-02-11 06:17

북미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 NCC·JW메리어트 호텔 유력
北 비핵화 조치·美 대북제재 완화 등 쟁점 많아 긴밀한 논의
정상회담장 인근 호수공원, 두 정상 함께 거닐며 심층대화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결전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 양 정상이 '도보다리 회동'과 같은 비공개 회동을 통해 허심탄회한 비핵화와 제재 해제 관련 대화를 진행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윗을 통해 "나의 대표들이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가지고 김정은과 2차 정상회담의 일시에 동의하고 북한을 방금 떠났다"면서 "베트남 하노이에서 2월 27일과 28일 진행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노이 = 홍형곤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확정된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 인근 산책코스. honghg0920@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인 회담 장소에 대해서는 발표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회담 장소에 대해 JW메리어트 하노이 호텔이나 인근의 베트남 국가회의센터(NCC)가 유력하다는 전망이었다.

JW메리어트 하노이 호텔은 도심에 위치했으면서도 입구를 봉쇄하면 섬처럼 외부와 단절된다는 경호상 장점이 존재한다. NCC는 지난해 9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 등이 열리는 등 세계적 관심을 끄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열 수 있는 인프라와 경호 등의 경험을 갖췄다.

'도보다리 회동' 이후 김정은, 연이어 비공개 회담으로 신뢰 높이기
    1차 북미정상회담 때도 카펠로 호텔 인근 산책 회동

양 정상은 2차 정상회담에서도 수행인원과 함께 하지 않은 긴밀한 대화를 포함해 긴밀한 논의를 벌일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4.27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도보다리' 회담 이후 김정은 위원장은 북중 정상회담 등 굵직한 여러 정상회담 마다 이같은 행사를 진행해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도 지난 1차 북미정상회담 때 회담장인 카펠로 호텔 인근을 산책하며 통역만을 대동한 채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눈 바 있다.

양 정상은 2차 정상회담에서 JW메리어트 하노이 호텔에 인접한 인공호수와 인근 공원 주변을 거닐며 긴밀한 논의를 벌일 전망이다.

양 정상은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서로에 대해 신뢰를 표해왔다. 이같이 깊어진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양 정상이 보다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쟁점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낼 가능성이 크다.

JW메리어트 호텔 하노이서 바라본 국가회의센터(NCC).[사진=뉴스핌 DB]

2차 북미정상회담은 톱 다운 방식, 양 정상 결단이 중요
    北 비핵화 조치와 美 대북제재 완화 등 합의 수준 논의할 듯

2차 북미정상회담이 실무진에서의 합의를 바탕으로 정상이 만나는 방식보다는 정상간 결단으로 협상을 이어가는 이른바 톱 다운방식이라는 점은 양 정상의 비공개 대화의 중요성을 더욱 높인다.

두 정상은 지난해 이뤄진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의 원칙을 확인했고,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 등 향후 북미 관계의 새로운 방향 설정이라는 큰 방에 합의했다. 양 정상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보다 구체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합의가 쉽지는 않다. 미국은 완전한 북한 비핵화 이전까지는 대북 제재 해제는 없다고 못을 박고 있는 반면, 북한은 상응조치의 핵심으로 경제 제재의 완화 및 해제를 상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비핵화 조치의 하나로 북한 핵무기와 핵물질 등의 신고를 바라고 있지만, 북한이 거부반응을 보이고 있다.

양 정상들은 이 때문에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처의 최종 합의 수준을 놓고 심도깊은 대화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이 8일 트윗을 통해 "북한 경제는 또 다른 '로켓'이 될 것"이라며 "북한은 김정은의 리더십 아래 위대한 경제 대국이 될 것"이라고 말하는 등 실무협상 결과에 만족감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양 정상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커다란 합의를 이룰지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하노이 = 홍형곤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확정된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 인근 산책코스. honghg0920@newspim.com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