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미리보는 2차 북미정상회담] ⑤개최지 베트남 하노이..."양국 대사관 있는 전략적 중립지대"

기사등록 :2019-02-09 10:46

트럼프 美 대통령, SNS 통해 회담 개최도시 밝혀
정상 숙소 'JW메리어트' 주목…산책회담 재연 가능성
김정은 국무위원장, 韓기업 운영 호텔은 피할 듯

[편집자주] 2차 북미정상회담이 3주 뒤인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립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8개월 만에 다시 만나 '한반도의 미래'를 논의합니다. 두 정상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만나 70년 적대관계를 끝냈습니다. 그럼 이번 베트남 회동에서 두 정상은 한반도에 궁극적 평화를 가져올 수 있을까요? 벌써부터 전 세계 이목이 베트남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뉴스핌은 주요 포인트를 골라 짚어보는 <미리보는 2차 북미정상회담>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두 정상이 베트남에서 무엇을 어떻게 주고받을지, 그리하여 한반도 지형은 어떻게 달라질지 진단해봅니다.  

[미리보는 2차 북미정상회담] 글 싣는 순서

① 대북제재 풀리나
② 베트남에서 만나는 이유는 

③ 
1차 때와 다른 점은
④ '산책회담' 다시 볼 수 있을까
⑤ 개최지 하노이는 어떤 곳
⑥ 정상회담 장소는 어디

⑦ '비핵화+α' 가능할까
⑧ 종전선언, 언제 어디서
⑨ 美,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용인할까  
⑩ 트럼프·김정은 수행원 누구? 배석자 주목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가 베트남 수도 하노이로 최종 확정됐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세기의 트럼프-김정은 회담이 열리는 하노이에 전 세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7일과 28일 열릴 것”이라며 “나는 평화의 진전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 위치>

그간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국은 베트남인 것으로 기정사실화돼 왔다. 다만 하노이 시내가 복잡하고 경호에 불리하다는 분석이 많았다. 이로 인해 남중부 지역의 최대 상업·항구도시이자 대표적인 휴양지인 다낭이 적합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지만 최종 낙점지는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였다. 하노이가 선정된 것은 미국과 북한 대사관이 위치해 있다는 점이 큰 점수를 받게 된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정치적 중립지대인 셈이다.

일각에선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자국과의 실시간 소통은 물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는 일종의 ‘전초기지’로서의 역할에 적합하다는 북한측 주장이 상당부분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JW 메리어트 호텔 하노이.[사진=뉴스핌 DB]

그렇다면 북미 정상들이 이용할 숙소는 어디일까. 주요 외신과 외교가에서는 하노이에 위치한 JW메리어트 호텔이 북미 정상 중에 한 명은 묵을 것으로 점치고 있다.

각종 국제 행사가 열리는 베트남 국가전시회의센터, 베트남 국가회의센터(NCC)와 가깝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NCC에서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 등이 열렸다.

앞서 2006년에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개최됐다. 2차 북미정상회담 회담장이 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와 함께 미국 대통령이 실제 JW메리어트 호텔을 숙소로 이용한 전례도 있다. 지난 2016년 5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 이곳에 베이스캠프를 꾸렸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의 방문은 1995년 베트남과 수교 이후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세 번째로 이뤄진 것이어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JW메리어트 호텔 하노이서 바라본 국가회의센터(NCC).[사진=뉴스핌 DB]

이밖에 1차 정상회담 때 이뤄진 ‘산책 회담’이 또 다시 재현될 수 있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당시 두 정상은 통역 없이 카펠라호텔을 단둘이 산책했다.

산책 회담은 두 정상이 언론의 실시간 보도에서 벗어나 허심탄회하게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도 산책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두 정상이 한 건물에 머물 가능성은 사실상 낮다.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에 김 위원장은 세인트레지스 호텔에 묵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샹그릴라 호텔로 숙소를 정했다. 두 곳은 차로 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있다.

이에 근거 JW메리어트 호텔을 두 정상 중 한 명이 사용할 경우, 다른 정상의 숙소는 그랜드플라자 하노이 호텔, 인터콘티넨탈 하노이 랜드마크, 롯데호텔 하노이 등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한국 기업이 운영하는 호텔은 피할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한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