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충남 가로림만·천수만 저수온 '경보'…양식물 동사 피해 막아야

기사등록 :2019-02-11 14:30

4일 연속으로 수온 4도 이하 관측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수온이 계속 떨어진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에 저수온 경보 발령이 났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11일 오후 2시부로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의 저수온 주의보를 경보로 대체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충남 가로림만과 천수만 내측 수온은 각각 2.6도, 3.6도를 기록했다. 지난 8일 이후 4일 연속으로 해당 해역 수온이 4도 이하를 떨어졌다. 4도 이하 수온이 3일 이상 이어지면 해수부는 저수온 경보를 발령한다.

충남 가로림만 및 천수만 저수온 경보 대체 발령 [자료=해양수산부]

해수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주 후반부터 시작된 한파가 충남 가로림만 및 천수만 해역 수온을 일시적으로 낮췄다고 분석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해당 해역 수온이 앞으로 2~3일 동안 더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늘 낮부터 추위가 풀리지만 수온 변화는 기온보다 느리게 나타나서다.

저수온 경보 발령에 따라 해당 해역 내 어장 피해도 우려된다. 해수부는 저수온 상태에서는 양식 생물 소화력이 급격히 떨어진다며 사료 공급을 최소화 하는 등의 현장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복철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국립수산과학원의 실시간 수온정보를 예의주시하고 현장대응팀의 지도에 적극 협조해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