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서청원 "5.18 때 기자로 현장 취재…북한군 개입 불가능"

기사등록 :2019-02-11 17:34

5.18 논란에 서청원까지 나서 "국민 앞에 간곡히 사과하라"
"역사적, 사법적 평가 끝났는데 정치쟁점화? 바람직하지 않아"
김병준, 뒤늦게 당시 5.18 공청회 진상조사 지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일부 보수 인사들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북한군 개입 발언 논란이 이어지면서 서청원 의원까지 나서 '종북좌파 배후설'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5.18은 재론의 여지 없는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일부 의원들이 보수 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이런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5.18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 고참 기자로 회사 명을 받고 광주에 특파돼 9박 10일간 생생하게 현장을 취재했다"며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찾아볼 수 없엇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며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역사적, 사법적 평가가 끝난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다시 일으키고 이것이 정치쟁점화 되는데 대해서 당시 현장을 경험했던 선배 의원으로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숭고한 광주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는 어리석은 행동이나 소모적인 정치 쟁점을 만들어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서청원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8.11.05

지난 8일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지만원 씨를 비롯해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5.18은 북한군이 개입된 사건이라는 주장을 하면서 논란은 커졌다. 여야 4당은 당시 공청회에 참석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당 측에서는 이들의 의견이 당과는 다른 개인 의견일 뿐이라고 일축할 뿐 더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았다. 또 의원 징계 조치와 관련해서는 "당의 문제이니 다른 당은 상관 안하셨으면 한다"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에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김무성 의원도 직접 입장문을 내고 "북한군 침투설을 계속 제기하는 것은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며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해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뒤늦게 5.18 진상규명 공청회와 관련해 진상 파악을 지시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행사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진상을 파악해볼 것을 지시했다.

한편 이날 오후 5.18 관련 시민단체들은 국회를 방문해 자유한국당 세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