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김병준 “5,18 발언 허위 주장 명백...나 포함 의원 3인 당 윤리위 회부”

기사등록 :2019-02-12 11:49

12일 기자회견..."5.18 유가족과 광주시민께 진심으로 사죄"
"견해의 차이 넘어 5.18 폄훼하는 허위주장..행사 내용 심각"
김진태, 당원권 정지 이상 징계 나오면 전당대회 출마자격 없어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에 휩싸인 공청회에 대해 12일 공식 사과했다.

그러면서 관리책임을 물어 자신을 포함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키로 결정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9.01.28 kilroy023@newspim.com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먼저 지난주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 비대위 회의에서 당 구성원들에게 지지율이 좀 올랐다고 경계심이 약해졌다 질타했지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조사 결과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다”고 진단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했다.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며 “일부 발제 내용 중에는 헌정질서 문란 행위자를 옹호하는 대목도 있었음을 확인했다. 아울러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 역시 부적절했다고 판단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뤄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국가기관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됐다. 그런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며 특히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 또한 비대위원장인 저의 관리 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5.18과 관련된 한국당 공식 입장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민주화 운동’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난 1993년 김영삼 대통령이 ‘문민정부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정부’라고 선언했던 것과 궤를 같이 한다. 한국당은 이런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 왔고, 앞으로도 변할 수 없다”며 “한국당은 5.18과 관련한 진실을 왜곡하거나 5.18의 정신을 폄훼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전당대회에 당 대표, 최고위원에 각각 출마를 선언한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은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출마 자격이 없을 것이라는 내용을 확인했다.

그는 기자회견 전 당사자 3인과 사전에 입장 교환을 하지 않았다고 밝히며, 출마 자격 여부에 대해서는 “윤리위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생각은 없다”며 “신속하게 결론 내려달라고 요청하겠다. 통상적으로 봤을 때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