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6일 김정일 생일 앞두고 축제로 '들썩'

北 매체 “장군님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성황리 개최”
2월 16일 ‘광명성절’ 앞두고 연일 ‘김정일 띄우기’ 총력
얼음축제‧국제피겨대회‧축전‧기록영화 상영 등 잇따라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오는 16일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의 탄신일(광명성절)을 앞둔 가운데, 북한이 다양한 경축 행사의 개최를 알리며 연일 ‘김정일 띄우기’를 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에 따르면, 북한은 광명성절을 맞이해 얼음축제, 국제피겨대회, 김정일화축전 등을 개최하고 김정일에 대한 우상화 작업에 나서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북한에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탄신일인 '광명성절'을 맞아 ‘2019 광명성절 경축 얼음조각축전’을 개최했다. [사진=노동신문]

우선 지난 10일 삼지연군에서는 ‘2019 광명성절 경축 얼음조각축전’이 개막됐다.

조선중앙통신은 “216사단 직속 인민보안성련대(연대)에서 출품한 사상성, 예술성이 훌륭히 결합된 다양한 주제의 얼음 조각들이 전시됐다”며 “백두산의 아들로 탄생하시여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한평생을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열화와 같은 경모심과 다함없는 그리움이 온 축전장에 차고 넘쳤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축전장에는 김정일 전 위원장의 대형 영정(태양상)이 놓여 있다. ‘축전을 보러 온 주민들이 김정일 전 위원장의 영정 앞에서 그에 대한 그리움에 사무치고 있다’고 통신은 말했다.

통신은 이어 “황금산, 황금벌, 황금해의 희한한 풍경을 펼친 대형 눈 동굴, 찬란한 민족문화를 보여주는 얼음조각들, ‘백두산호랑이’, ‘수정다리’, 150m길이의 얼음 미끄럼대, 우리 인민의 강용한 기상을 형상적으로 반영한 백마들을 비롯한 사상 예술적으로 훌륭하게 형상된 특색 있는 얼음조각들은 참관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안겨줬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인민보안성련대의 지휘관들과 대원들은 40여 일간의 낮과 밤이 따로 없는 전투를 벌려 천 수백 톤의 얼음과 4000여톤의 눈으로 50종에 2000여점의 얼음조각들을 훌륭히 창작했다”며 “우리 인민의 백옥 같은 충정의 마음이 신비하고 황홀한 얼음조각바다로 펼쳐진 ‘광명성절경축 얼음조각축전-2019’는 절세의 애국자이시며 인민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을 더해주며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광명성절 맞이 영화상영주간도 시작됐다. 지난 11일 평양국제영화관에서 개막식이 열린 것을 시작으로, 평양시를 비롯해 지방의 영화관, 문화회관에서 김정일의 혁명 생애를 담은 기록영화 ‘백두광명성’, ‘빛나라 정일봉’,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에서’ 등을 상영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북한에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탄신일인 '광명성절'을 맞아 개최하는 김정일화(花)축전 선전화. 김정일화는 북한에서 '불멸의 꽃'으로 부르는 꽃이다. [사진=노동신문]

‘김정일화(化)’ 축전도 열린다. 김정일화는 북한에서 ‘불멸의 꽃’이라고 부르는 꽃으로, 북한은 매년 광명성절 즈음해 약 일주일 간 김정일화를 그림으로 그려 전시하는 축전을 열어 김정일에 대한 존경심과 충성심을 표하고 있다.

오는 14일 ‘김일성화‧김정일화 전시관’에서 열리는 김정일화 축전은 광명성절 다음 날인 17일까지 이어진다.

광명성절 하루 전인 15일에는 ‘광명성절경축 백두산상 국제휘거축전(국제피겨대회)’가 열린다. 김정일 탄생 77돌을 맞아 평양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17일까지 2박 3일간 진행된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