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피플

현대제철, 생산·기술부문 사장직 신설…포스코 출신 안동일 사장 선임

기사등록 :2019-02-15 16:19

제철 설비·생산분야 전문가…당진제철소 경쟁력 높일 것
현대제철-포스코 상호 협력 강화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현대제철 신임 생산 및 기술 담당 사장에 포스코 출신 안동일씨를 영입했다.

안동일 신임 현대제철 사장.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현대제철 현대제철 생산·기술 부문 담당사장 직책을 신설하고, 안동일 사장을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안동일 신임 현대제철 사장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장, 포항제철소장 등을 역임한 제철 설비 및 생산분야 국내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대제철의 당진제철소를 비롯해 생산, 연구개발, 기술품질, 특수강 부문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이는 역할을 맡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최근 철강산업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 보호무역 기조 강화 등과 함께 중국 업체를 위시한 글로벌 철강사들 간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인사는 철강산업을 둘러싼 경영환경을 극복하는 동시에 기업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차원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향후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글로벌 경쟁력 제고 및 철강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다음은 안 신임 사장 프로필이다. 


<프로필> 


◇출생  

1959년생(60세)

 ◇학력

McGill University 경영학 석사, 부산대 생산기계공학 학사

◇주요경력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포스코 광양제철소장
포스코 광양제철소 설비담당 부소장
포스코건설 플랜트사업본부 설계그룹담당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