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중국, 에티오피아 추락 사고 보잉 기종 운항 전면 중단

기사등록 :2019-03-11 11:39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당국이 11일(현지시간) 자국 항공사들에 10일 에티오피아항공 추락 사고 기종인 보잉의 '737 맥스' 시리즈 여객기 운항을 전면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보잉 737 맥스 8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민용항공총국(CAAC)은 11일 자국 항공사들에 현지시간으로 저녁 6시까지 보잉 737-8 기종의 상업적 운항을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알렸다. 

CAAC는 공문에서 “두 사고에 신규 보잉 737-8 항공기가 연루됐다는 사실과 (두 사고 모두) 이륙 중 사고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일부 유사성을 띈다”고 덧붙였다. 

앞서 1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8 여객기는 이륙하고 10분도 채 되지 않아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을 비롯, 157명 전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29일, 189명 탑승객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라이언에어 항공 사고가 있고 6개월도 지나지 않아 발생한 사고이며 같은 기종이다. 두 사고 모두 이륙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추락했다는 유사성을 갖고 있어 보잉 항공기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에티오피아 당국은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와 협력해 사고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보잉 역시 조사에 필요한 기술 지원을 약속했다.  

당국 발표가 있기 전 중국 국영 경제매체 차이징은 산업 관계자들을 인용해 중국 항공사들이 중국민용항공총국(CAAC)으로부터 이러한 지시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차이징은 중국 항공사들이 운항하는 보잉 737 맥스 시리즈 여객기가 90대 이상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10일부로 보잉 737 맥스 기종을 운항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이 운항하는 보잉 737 맥스 시리즈 여객기는 약 60대다. 이중 한 항공사는 로이터통신에 당국의 지시를 받고 11일 이른 오전부터 보잉 737 맥스 기종 여객기 운항을 중단했다고 알렸다. 

차이징은 737 맥스 기종 운항을 중단한 항공사들이 대신 하향모델인 보잉 737-800 기종을 운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