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기획탐사

[제로페이의 비밀②] 사업자 "기대 안해요"…실속없는 상생 플랫폼

기사등록 :2019-03-13 14:15

소상공인 지원 위해 동참, 사업자 실익은 없어
‘자생’ 기반 부실해 중장기 서비스 운영 ‘미지수’
통합 시스템 미비, 사용자 혜택 대신 불편 초래

[편집자주] 서울시가 핵심사업으로 추진중인 '제로페이'가 초반부터 된서리를 맞고 있습니다. 결제건수 0.0003%로 항간에선 '수수료 제로’가 아니라 '사용률 제로’라는 얘기까지 나오는 형국입니다. 제로페이가 왜 초라한 성적을 낼 수밖에 없는지 그 이유를 들여다 봅니다.

<목차>
① 탁상행정이 만든 '그들만의 리그'
② 사업자도 “기대 안해요”, 실속없는 상생 플랫폼
③ 직접 써봤더니...매장 “결제 안돼요, 잘 몰라요”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부담을 낮추기 위해 지난해 12월 공개한 제로페이가 서비스 출시가 석달째를 맞고 있다. 하지만 제로페이는 1월 국내 개인카드 전체 결제건수 15억6000만여건의 0.0006%, 결제금액 58조1000억원의 0.0003%에 불과하다.

중소기업벤처부가 부랴부랴 2월 결제금액이 5억3000만원으로 간편결제사업자 실적을 추가한 1월 금액 2억8272만원 대비 87.5% 증가했다는 해명을 내놨지만 이마저도 점유율 0.001%를 넘지 못한다. 현 시점에서 제로페이는 수수료 ‘제로’가 아닌 사용률 ‘제로’ 페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수습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로페이 가입 및 이용확산 결의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8.12.20 pangbin@newspim.com

제로페이 부진의 가장 큰 이유는 사업자 입장에서 별다른 실익이 없다는 점이다. 정부가 내세운 ‘소상공인’ 지원이라는 명분에는 동의, 동참을 결정했지만 사업적인 측면에서 인프라를 공격적으로 확대하거나 가맹점을 늘리기 어려운 면이 크다는 입장이다.

익명을 요구한 제로페이 사업자는 "1월 기준 제로페이 가맹점이 4만6000여개 수준인데, 이 정도는 큰 규모가 아니다. 제로페이를 한다고 해서 사업자 전체 가맹점수에 큰 변화(이득)가 생기는 게 아니라는 의미"라고 13일 밝혔다.

이어 "제로페이의 목적인 수수료 감면을 통한 자영업자 지원 자체에는 공감한다. 하지만 이는 역으로 말하자면 사업자 입장에서 ‘명분’ 말고는 별다른 의미는 없다는 소리다. 냉정한 사업적 논리에서 제로페이는 사업자에게 매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런 지적을 뒷받침하듯, 제로페이 1월 결제 현황은 은행권과 간편결제사업자 모두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제로페이 1월 전체 결제금액의 44%인 8789만원을 차지한 케이뱅크의 경우, 같은 달 출시한 서비스 ‘케뱅페이’ 효과라는 분석이다.

케이뱅크는 케뱅페이에 연말까지 50만원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쇼핑머니 대출’을 제공하고 있는데 여기에 신규 고객이 대거 몰리며 수치 증가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제로페이 자체적인 활성화가 아닌 기존 서비스 인프라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소상공인 부담 경감에만 초점을 맞춰 결제 시장 흐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주장도 적지 않다.

영세 및 중소상공인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을 줄이려는 정부의 노력을 감안해도 이미 각종 포인트와 자체 할인 등 기존 신용카드 및 간편결제서비스에 따른 이용자 혜택을 대신할 요인이 없기 때문이다. 제로페이 결제금액에 대한 40% 소득공제율 적용은 여전히 ‘협의중’이다.

모든 사업자를 아우르는 통합 시스템 마련에도 충실하지 못했다는 분석도 있다. 대표적인 예가 카카오페이다.

시범사업에는 빠졌지만 본 사업에는 참여를 신청한 카카오페이는 제로페이와 동일한 방식의 ‘QR결제’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 결제에는 알리페이 연동 기술이 적용, 제로페이는 호환이 불가능하다.

이는 제로페이를 위한 별도의 결제 카테고리를 추가해야 한다는 것으로 사용자 입장에서는 동일한 방식이지만 가맹점별로 코드를 각각 찍어야 하는 두 가지 서비스를 혼용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이에 서울시는 4월 중순부터 편의성을 높인 ‘버전2’를 선보여 불편함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포스단말기 결제 도입으로 결제마다 스마트폰을 열어 QR코드를 찍는 번거로움을 해결하고 교통카드 기능도 추가한다는 얘기다.

업계 관계자는 “제로페이의 목적은 소상공인 수수료 감면으로 그들의 부담을 줄이자는 것인데 사용자가 없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결국 핵심은 사용자를 늘리는 것”이라며 “문제는 현 시점에서는 카드나 간편결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굳이 제로페이를 쓸 이유가 없고 사업자가 사용자를 늘리기 위해 별도로 노력할 이유도 없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