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韓기업지배구조원도 현대차·모비스측 주총안 찬성…엘리엇안 '반대'

기사등록 :2019-03-13 17:12

ISS·글래스 루이스·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 주요 의결권 자문사 회사측 안건 대부분 ‘찬성’
엘리엇 제안 후보들에 ‘이해상충’ 문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오는 22일 예정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정기 주주총회와 관련,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현대차, 모비스 회사측 안에 속속 찬성하고 있다.

특히 엘리엇이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들에 대한 이해상충과 기술유출, 경영간섭 논란 등이 시장에서 제기되면서 의결권 자문사 다수도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측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들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13일 금융 및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현대차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회사측 제안은 모두 찬성, 엘리엇 제안은 모두 반대 권고 했다.

현금배당 안건에 대해선 회사측 안에 ‘찬성’, 엘리엇 제안에 ‘불행사 권고’하며 실질적으로 회사측 안을 추천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작성시스템의 구조적인 문제로 ‘불행사 권고’ 사항에 대해 ‘찬성’으로 표기되는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사진=뉴스핌]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모비스에 대해서도 현대차와 동일하게 사외이사 선임 안건은 회사측 안건에 모두 찬성, 엘리엇 제안에 모두 반대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엘리엇이) 단기적인 기업가치 제고 방안에 관심을 둘 여지가 크다고 판단된다”면서 “주주제안자가 제안한 사외이사 후보가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부합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또한 배당안 관련해서는 회사측 안은 ‘찬성’, 엘리엇 안은 ‘불행사 권고’를 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배당은 장기적인 배당정책에 따라 안정적인 추세로 지급되는 것이 타당하다”며 “회사가 제시한 주주환원정책은 이에 부합하는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대표 의결권 자문기관이자 국민연금과 의결권 자문 계약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현대차, 모비스의 지속가능성에 주목하며 대부분 회사측 손을 들어 준 것이다.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엘리엇 제안 후보에 반대하는 이유는 이해상충, 기술유출, 경영간섭 가능성이 엘리엇이 주장하는 다양성 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례로 엘리엇이 현대차에 제안한 로버트 랜달 맥귄 후보는 수소연료전지를 개발, 생산 및 판매하는 회사인 발라드파워스시템 회장, 모비스에 제안한 로버트 알렌 크루즈 후보는 중국 전기차 업체인 카르마 오토모티브의 CTO를 맡고 있다.

현대차가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로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선두권 경쟁을 펼치고 있고, 모비스가 전기차 등 전동화 차량 핵심부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양사의 경쟁 업체의 현직 인사가 두 회사의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된 것이다.

이와 관련 현대차, 모비스 이사회는 “엘리엇측 사외이사 후보가 선임될 경우 이해상충 문제 등이 우려된다”는 평가를 내놓은 바 있으며, 전날 현대차그룹도 “이해상충이라는 심각한 문제를 간과해서는 안되며, 엘리엇 제안 사외이사가 선임되면 안정적 기업 운영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앞서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로 불리는 ISS와 글래스 루이스도 현대차와 모비스 사측안에 대부분 손을 들어줬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가 현대차, 모비스 회사측 배당안에 100% 찬성했다”면서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주목하며 미래 투자를 통한 주주환원이라는 선순환에 보다 높은 평가를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사외이사도 다수의 의결권 자문사가 회사측 제안에 찬성 권고 했다”면서 “현대차그룹은 지속적으로 전문성과 다양성을 구비한 사외이사를 이사회에 합류시켜 다양한 주주의 이해관계를 경영에 반영하고,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거버넌스 구조를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