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외교부 "中 미세먼지 문제 제기, 적극적·효율적으로 대응할 것"

기사등록 :2019-03-13 18:43

"주변국과 기술이전·공동연구 통해 공동예보·인공강우 등 협력"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외교부가 국민적 관심도가 높은 고농도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중국 측에 대한 문제 제기를 적극적이고 효율적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3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2019년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업무보고 브리핑에서 "국민들의 큰 관심사항인 미세먼지에 관해서도 각별히 노력하겠다"면서 "정부는 양자나 다자 차원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력을 해왔다"고 소개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지난 12일 오전 서울 중구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일대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9.03.12 mironj19@newspim.com

이 당국자는 "양자 차원에서는 정상회담부터 각종 회담 때 중국 뿐 아니라 인근 국가들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왔다"면서 "다자차원에서도 인근 국가 우리나라와 북한, 중국, 일본, 몽골, 러시아 6개국이 참여하는 대기오염 공동대응 협력체인 동북아 청정대기 파트너십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을 통해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겠다"면서 "예를 들면 예보 기술협력이나 지자체간 대응협력 강화, 공장 굴뚝의 포집기술 기술 이전 등을 함께 연구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미세먼지에 대해 중국 측에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적극적으로 할 뿐만 아니라 효율적으로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그는 "중국뿐 아니라 몽골도 있고, 북한도 있고 바람이 거꾸로 분다면 일본도 있는데 비난하기는 쉬워도 그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않는다"면서 "앞서 말한대로 기술이전, 공동연구 등이 있을 때 공동예보, 인공강우 등을 공동으로 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측에 강하게 항의하지 않는게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강하게 안하는게 아니고 논리와 대안을 갖고 하는게 효과적이라는 의미"라면서 "특히 중국과 이야기를 할 때 중국을 비난하면 금세 혐한기류가 올 수 있어 현명하게 대응하는게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go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