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트럼프 측근 매너포트 추가 43개월 징역 선고

기사등록 :2019-03-14 02:22

현재까지 총 7년 징역형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프 선대본부장이었던 폴 매너포트에게 지난주 약 4년간의 징역형이 선고된 이후 3년 징역형이 추가됐다.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의 에이미 버먼 잭슨 판사는 13일(현지시간) 69세의 매너포트에게 자금 세탁과 사법 방해, 십여년간 수천만 달러의 수익으로 이어진 로비 활동 은닉 혐의에 대해 43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잭슨 판사는 “거짓말의 횟수와 사기, 자금의 규모를 과장하기조차 힘들다”면서 “그의 경력 중 상당 부분이 제도를 가지고 장난을 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매너포트에게 적용된 혐의는 최고 5년형의 징역형을 선고할 수 있지만 잭슨 판사는 이중 한가지 혐의가 지난주 버지니아연방지방법원에서 선고된 은행 및 세금 사기와 연관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관절통풍으로 서잇는데 어려움을 겪어 휠체어를 타고 이날 법정에 나온 매너포트는 “이번 사건은 이미 나에게서 모든 것을 빼앗아 갔다”며 법원에 추가 징역형을 선고하지 말아달라고 애원했다.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캠프 선대본부장[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의 앤드루 와이즈먼 검사는 매너포트가 그의 교육과 자산을에 대한 기회를 십년이 넘게 범죄 음모를 위해 활용했으며 이것이 적발되자 2명의 증인을 협박해 사법 방해죄를 저지르고 지난해 9월 특검팀 수사에 협조하기로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과 대배심원에게 반복해서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와이즈먼 검사는 이어 “매너포트는 정직과 투명성, 규칙을 준수하는 것과 관련한 미국인의 이상을 강화한 것이 아니라 약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잭슨 판사는 앞서 매너포트가 거짓말을 함으로써 유죄인정 감형 합의를 위반했으며 검사들이 진행 중인 수사를 보고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이 같은 거짓말이 중요한지 알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버지니아 연방지방법원의 T.S 엘리스 판사는 탈세와 은행 사기, 해외 계좌 비공개 등 8개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리고 매너포트에게 47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19~24년형의 징역을 구형했지만 법조계 인사들은 올해 69세인 매너포트에게 이 같은 선고가 사실상 종신형과도 같아 가혹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일부 국선 변호인과 전직 검사들은 47개월의 징역형이 부유층과 화이트 칼라 범죄자들에 유리한 형법 체계의 전형적인 예가 됐다고 비판했다.

매너포트에게 43개월의 추가 징역형이 선고됐다는 소식이 들린 직후 뉴욕 맨해튼 검찰은 매너포트를 주택 모기지 사기와 다른 범죄 혐의로 기소한다고 밝혔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