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트럼프 측근 매너포트 4년형 받아...‘솜방망이 선고’

기사등록 :2019-03-08 17:53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캠프의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폴 매너포트가 검찰의 구형에 훨씬 모자라는 솜방망이 선고를 받아 미국 언론이 시끄러워졌다.

미국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 연방지방법원은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혐의로 기소된 매너포트에 7일(현지시간) 징역 47개월형 및 벌금 5만달러(약 5681만원)를 선고했다.

이는 당초 검찰이 구형한 19년~24년6개월에 훨씬 못 미치는 것이며, 매너포트 측 변호인단이 요청한 4년3개월~5년3개월보다도 가벼운 형량이다.

이에 대해 T.S. 엘리스 판사는 “이번 판결은 러시아 스캔들과 무관하다. 검찰의 구형은 과도하다”고 설명했다. 검찰의 구형대로 최대 25년형이 내려졌을 경우 올해 69세인 매너포트에게는 사실상의 종신형이 된다.

다만 내주 워싱턴 DC 연방법원에서 돈세탁과 불법로비 혐의로 재판이 예정돼 있어, 징역기간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매너포트는 2016년 대선 당시 러시아 정부의 개입을 조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이 처음으로 기소한 트럼프 측근이지만, 그의 재판은 대선 캠페인이나 러시아 스캔들과 무관한 혐의로 진행됐다.

통풍을 앓고 있는 폴 매너포트가 7일(현지시간) 연방법원에 휠체어를 타고 참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