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美증시, ‘FANG’ 대신 ‘PULPS’ 급부상…카카오에 호재”-하이투자

기사등록 :2019-03-15 08:31

핀터레스트·우버·리프트·팔란티르·슬렉
차량공유업체 중심 신규 상장 앞둬
카카오 모빌리티 사업 가치 향상에도 호재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기존 미국증시를 이끌었던 ‘FANG(페이스북·아마존·넷플릭스·구글)’ 대신 상장을 앞둔 ‘PULPS’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PULPS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핀터레스트(Pinterest)와 차량공유업체 우버(Uber), 리프트(Lyft), 빅데이터 분석 기업 팔란티르(Palantir), 기업용 메신저 슬렉(Slack)을 말한다.

[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15일 보고서를 통해 이들 기업이 미국 주식시장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차량공유 사업자인 리프트가 이달 말 상장될 예정”이라며 “지난해 순손실액만 9억달러가 넘었지만 기업가치는 150억달러 이상으로 평가받는 업체”라고 설명했다.

상반기 중 상장될 우버에 대해서도 “기업가치를 반영한 1200억달러의 상장이 성사될 경우 중국 알리바바 이후 뉴욕 증시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며 “이들은 공모자금을 활용해 화물과 전기자전거, 무인자율주행차, 비행택시 등 플랫폼 기반 투자를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국내 카카오 모빌리티 사업 가치 향상에도 호재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미국 차량공유 업체들의 상장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적자 운용 속에서도 기업가치를 인정받는지 눈여겨봐야 한다”며 “이는 카카오의 모빌리티 사업 가치 제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했다.

 

mkim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