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충남대병원 구본정 교수 연구팀, 네이처 자매지에 연구 논문 게재

기사등록 :2019-03-15 16:33

'인체 T세포의 당뇨병 발병에 미치는 영향' 논문

[대전=뉴스핌] 최태영 기자 = 충남대학교병원은 내분비대사내과 구본정 교수 연구팀의 연구논문 ‘인체 T세포의 당뇨병 발병에 미치는 영향(T-cell senescence contributes to abnormal glucose homeostasis in humans and mice)’이 저명한 국제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세포 사멸과 질병(Cell Death & Disease)'에 게재됐다고 15일 밝혔다.

충남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구본정(왼쪽), 이현승 교수.[사진=충남대학교병원]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병원 당뇨병센터에 내원한 당뇨병 전 단계 환자에서 노화 T세포가 증가하고, 이들 세포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발현이 증가한다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또 “고지방식이를 섭취한 마우스에서도 노화 ‘CD8+ T세포’의 활성화에 의한 간내 염증반응의 증가를 관찰했고, 노화 T세포의 활성 증가가 체내 당대사의 불균형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인체 CD8+ T세포의 노화가 체내 염증반응을 증가시키고, 이는 제2형 당뇨병의 발병에 핵심적으로 관여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cty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