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서울시, 빅데이터 연구로 통근‧통학 시간 줄인다

기사등록 :2019-04-16 09:10

한국교통연구원·KT와 공동 프로젝트
공공 빅데이터와 통신 빅데이터 융합‧분석
2020년부터 교통‧주택 등 정책 활용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대중교통과 통신 빅데이터로 ‘서울형 통근‧통학인구 데이터’ 개발에 나선다.

서울시는 시가 보유한 공공 빅데이터(대중교통 이용, 인구‧사업체 센서스 등)와 KT의 통신 빅데이터, 한국교통연구원의 기종점 통행량데이터를 융합‧분석하는 공동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한국교통연구원, KT와 ‘통근·통학인구 데이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인구‧통계, 공간, 빅데이터, 민간활용 분야 외부 전문가들과 TF팀을 구성해 공동개발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이고 실제 정책에 반영되도록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연내 개발을 완료하고 2020년부터 실제 활용에 들어간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시간의 가치가 중요한 현대사회에서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큰 통근‧통학시간 개선을 위한 객관적인 데이터를 확보해 통근시간이 길어지는 원인을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주택‧교통 대책 수립에 활용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데이터를 활용해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가 높은 노선을 증차하거나 대중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에 버스노선을 신설‧조정할 수 있다. 또, 청년주택 등 공공주택을 지을 때 20~30대 통근‧통학인구가 많은 지역 중심으로 선정하는 등 ‘직장-주거’ 접근성을 높이는 도시공간구조 개선에도 활용될 수 있다.

우선 서울시 전역을 행정동 단위보다 세밀한 1200개의 공간단위(교통폴리곤)로 쪼개 데이터를 산출한다. 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읍면동 단위, 나머지 지역은 시‧도 단위로 그룹화한다.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사실상 전국을 대상으로 통근‧통학인구 데이터 개발에 나서는 것이다.

시·군‧구 단위로 길게는 5년 단위로 생산되는 기존 조사통계의 한계를 넘어서 행정동보다 조밀한 소지역 단위, 일‧시간 단위 데이터를 개발해 시의성 있는 정책수요를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개발된 데이터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을 통해 원시데이터 형태로 제공, 일·시간대별 데이터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기업이나 개인은 다른 데이터와 융합해 앱 개발 등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거나, 주거·교통 연계 시민 삶의 질 향상 연구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서울시민 통근‧통학인구 중 하루 평균 90분 이상이 소요되는 비율은 7.0%였다. 60분 이상 걸리는 경우는 28.8%로 전국 최고 수준이었다.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장거리 통근이나 극심한 혼잡은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가중시키고 삶의 만족도를 떨어트리는 요인”이라며 “서울시가 새롭게 개발할 통근·통학인구 데이터는 시민의 삶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스마트도시에 꼭 필요한 데이터다. 개발된 데이터는 시민에게도 공개해 데이터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