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대기업 총수 최초 백악관서 트럼프 면담

기사등록 :2019-05-14 08:45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롯데케미칼의 대규모 석유화학단지 준공식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현지시각)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지난 2017년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신 회장은 이날 오후 4시 15분쯤 백악관에 도착했으며 40여분 후인 4시 56분쯤 출구로 걸어나왔다.

이번 면담이 31억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가 계기가 된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대한 감사의 뜻과 롯데의 추가 투자계획 등에 대한 대화가 이뤄졌을 것이란 평가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롯데그룹의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그들은 미국 루이지애나에 31억달러를 투자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 금액 중 최대 규모"라며 "한국 같은 훌륭한 파트너들은 미국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 9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롯데케미칼의 미국 에탄크래커·에틸렌글리콜(EG)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이는 한국 기업이 미국에 지은 화학 공장 가운데 최대 규모로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이뤄진 해외 투자 중 가장 크다.

롯데케미칼의 루이지애나 공장은 에틸렌을 연간 100만t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설비를 갖췄다. 총사업비는 31억 달러로 국내 단일 기업의 대미 투자 규모로는 역대 2번째 규모다. 롯데는 지분의 88%를 투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