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1~5월 정비사업 수주 1위 '포스코건설'..삼성물산·현대ENG 제로

기사등록 :2019-05-15 14:18

포스코·현대·롯데 제외 10대 건설사, 전년비 수주실적 일제히 '감소'
재초환 등 서울시 규제 강화로 정비사업 진행 '난관'..수주 물량 위축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포스코건설이 올 들어 현재까지 정비사업 수주실적 1위를 달리고 있다. 수주금액은 전년대비 5배 넘게 늘었다.

반면 대다수 10대 대형건설사들은 수주실적이 작년보다 위축됐다. 정부의 재건축 규제기조가 이어져 건설사들의 수주 환경이 열악해진 탓이다.

1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은 올해 1~5월 누적 기준 재건축·재개발 수주실적이 9937억원으로 시공능력평가순위 10위권 건설사 중 1위를 기록했다. 전년대비로는 459% 증가한 수치다. 지난달 리모델링사업을 비롯한 정비사업 3건을 연달아 수주한 결과 총 액수가 급증했다.

올해 수주사업 중 가장 규모가 큰 건은 대구 서구 중리지구아파트 재건축(3168억원)이다. 이어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2300억원) △강원도 춘천시 소양촉진2구역 재건축(1950억원) △부산 금정구 부곡2구역 재개발(1405억원) △서울 서초구 잠원동 잠원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1114억원)이 뒤를 이었다.

잠원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은 리모델링시장에서 대어로 평가받는다.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도 총 공사비가 7000억원에 이르는 대형 사업이다. 해당 사업 시공은 포스코건설·GS건설·SK건설 컨소시엄이 맡는다.

정비사업 실적 2위는 GS건설이다. 올해 1~5월 수주실적은 7089억원으로 작년대비 23% 감소했다. 올해 수주사업 중 가장 금액이 큰 건은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2748억원)이다. 이어 △대전 중구 대사동1구역 재개발(2276억원) △서울 봉천 4-1-3구역 재개발(2065억원) 순으로 금액이 크다.

현대건설은 올해 수주실적 5172억원으로 3위에 올랐다. 전년대비로는 29% 증가했다. 경기 과천 주암장군마을 재개발(2759억원)이 가장 규모가 크다. 이어 △서울 강서구 등촌1구역 재건축(1242억원)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마을 제3지구 재건축(1171억원)이 뒤를 이었다.

4위는 대림산업에 돌아갔다. 대림산업은 올해 1~5월 기준 △인천 부평구 신촌구역 주택재개발(1705억원) △서울 중구 신당8구역 주택재개발(3083억원)을 수주했다. 총 금액은 4788억원으로 전년대비 39% 감소했다.

롯데건설은 올해 수주액이 3979억원(부가세 포함)으로 전년대비 36% 증가했다. 순위로는 5위다. 다만 롯데건설은 다른 건설사와 달리 부가세 포함 수치만 공개하고 있다. 부가세를 제외하면 실제 순위는 다를 수 있다.

롯데건설이 수주한 사업은 △인천 부평구 신촌구역 재개발(2572억원) △대구 달서구 달자01지구 재건축(1407억원)으로 총 2건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총 수주액이 3231억원으로 전년보다 39% 줄었다. 대우건설이 수주한 사업은 서울 성북구 장위6구역 재개발(3231억원) 한 건이다.

SK건설은 수주실적 3101억원으로 작년보다 47% 감소했다. SK건설은 △대전 중앙1구역 재개발(1146억원)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1955억원)로 총 2건을 수주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올 들어 현재까지 서울 구로구 온수동 대흥·성원·동진빌라 재건축 1건을 수주했다. 수주금액은 2066억원으로 전년대비 51% 줄었다.

삼성물산과 현대엔지니어링은 현재까지 정비사업 수주실적이 없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정비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지 않은지 4년 정도 됐다"며 "회사 내부기준과 법적기준에 맞는 사업 위주로 수주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작년 1~5월 총 3290억원을 수주했다. △서울 중구 세운 3구역 도시환경정비(2049억원) △서울 송파구 문정동 136번지 일원 재건축(1241억원) 사업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정비사업 관련 서울시 규제가 심해져 신규사업 발굴이나 사업 진행이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부활, 안전진단 기준 강화, 사업시행 인허가 지연을 비롯한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사업 기간이 늘어났다"며 "이밖에도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대출 규제 여파로 재건축 사업추진 동력도 약해졌다"고 말했다.

다른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정부 규제 강화로 인해 재건축이 쉽지 않은 사업으로 바뀌었다"며 "규제가 강화될수록 조합 부담이 증가하고 정비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게 돼 수주 물량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