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기생충' 칸 석권] "한국의 첫 황금종려상"…봉준호 수상에 세계가 집중

기사등록 :2019-05-26 11:45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봉준호 감독의 제72회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외신들의 반응도 뜨겁다. 

AP통신은 25일(현지시간) 봉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 소식을 전하며 “한국영화로서는 첫 황금종려상 수상이다. 여러 장르가 결합한 이 영화는 올해 칸영화제에서 가장 호평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수상으로 지난해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에 이어 아시아 감독이 두 번 연속 황금종려상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 역시 지난해 고레에다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을 언급하며 “올해 봉 감독의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가져가면서 아시아 영화가 또다시 칸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다”고 짚었다.

AFP통신은 “봉준호가 72년 칸영화제 역사에 황금종려상을 가져간 첫 한국 감독이 됐다”고 소개하며 "‘기생충’이 빈부격차 심화에 따른 갈등을 효과적으로 다뤘다는 평을 얻었다"고 전했다. 

dpa통신 역시 ‘봉준호가 황금종려상을 받은 첫 한국 감독이 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봉 감독의 수상 소식을 알렸다.

일본 지지통신은 "한국사회문제를 다룬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며 "한국인 최초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주인공은 봉준호가 됐다"고 전했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