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6월 초 유통계열 대표단과 일본 출장길

기사등록 :2019-05-30 10:13

마트·슈퍼·개발 대표 등과 현지 유통채널 시찰, 벤치마크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주요 유통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일본 출장길에 오른다.

3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6월 초 문영표 롯데마트, 강종현 롯데슈퍼,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이광영 대표 등과 함께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현지에서 신 회장 일행과 합류해 필요한 일정을 소화하는 일부 대표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롯데지주]

신 회장 일행은 일본에서 인기있는 유통채널을 둘러보고 한국에 적용할 수 있는 부분들을 살펴볼 계획이다. 이번 출장은 일본 현지 사정에 밝은 신 회장이 한국보다 앞서 침체기를 겪은 일본 유통시장의 최신 트렌드를 계열사 CEO와 직접 둘러보고 나아가 벤치마킹할 부분이 있다면 적용까지 염두에 두고 출발한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이는 국내에서의 심화된 경쟁 구도에서 차별화를 모색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최근 국내 시장은 소비트렌드가 급속하게 변하고 있다. 여기에 쿠팡과 이베이 등 온라인 업체들이 가격 경쟁력과 배송 편의성 등을 내세우며 시장에서 급성장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조' 단위의 매출을 끌어올리며 전통 유통강자인 롯데와 신세계를 위협하는 상황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사장단은 국내 기업들이 이커머스 부문에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일본 현지 시장을 둘러보고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출장길에 오르는 것"이라며 "이는 향후 유통 전략 구상 등에 적극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